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6. 19. 14:15
Loading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은 지난 2009년 10월 노동부 장관 시절, 싱가포르에서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 비밀회동을 갖고 남북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이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특별지침을 받고 싱가포르를 극비리에 방문, 김 부장을 만나 제3차 남북정상회담 문제를 논의했다는 설이 당사자를 통해 공개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3/00/20120620/47146144/1


대권도전을 선언한 임 전 실장은 19일 `채널A'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2009년 10월에 북한 김양건 통전부장을 싱가포르에서 만나서 연내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논의한 것이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사실이다. 싱가포르에서 만난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적어도 세 차례 이상 만났는가"라는 질문에는 "숫자는 말할 수 없는데 여러 번 만났다"고 명확한 답변을 피해갔다. 

당시 회동에서 양측은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국군포로와 납북자 일부를 송환하고 남한은 경제적 지원을 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었다고 임 전 실장은 전했다. 

그는 "국군포로, 이산가족, 납북자 문제에 대한 북측의 인도적 조치에 상응해서 우리가 식량이나 기타 물품을 지원하는 문제에 대해 원칙적으로 상응하는 조치의 형식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내 국군 유해 송환문제가 논의됐던 점도 시인하면서 "우리가 제의해 서 그것에 대해 함께 공동 노력을 하고 구체적으로 실천 문제까지도 논의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물밑접촉을 바탕으로 한 달 뒤인 11월 개성에서 남북 당국간 비공식 회담이 열렸으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으며, 이듬해 3월 천안한 폭침사건이 발생하면서 남북관계는 다시 냉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