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2. 5. 09:32
Loading

한국 SK건설ㆍ남동발전-터키 국영 EUAS社 계약
사업 결과 따라 90억弗 규모 후속 사업도 추진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2/05/2012020500964.html?news_Head1

 터키를 국빈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이스탄불 츠라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터키 CEO 라운드테이블'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차을라얀 터키 경제부 장관, 이 대통령, 르팟 터키상의 회장,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 정진행 한.터키경협회장. /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의 터키 국빈방문을 계기로 한국과 터키 간 20억달러(약 2조3천억원) 규모의 화력발전소 건설이 추진된다고 청와대가 5일(현지시간) 밝혔다.

한국 SK E&Sㆍ남동발전과 터키 국영전력회사인 EUAS社는 6일 앙카라에서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과 타네르 이을드즈 터키 에너지자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압신-엘비스탄 지역내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터키 중부 앙카라 남동쪽 600㎞에 위치한 압신-엘비스탄 지역에 추진될 화력발전소 사업은 A지역의 경우 기존 가동이 중단된 발전소 4기(1천355㎿)에 대한 개보수 사업과 B지역은 신규 발전소 2기(700㎿) 건설 사업을 아우르는 것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4월 SK E&S 경영진과 터키 에너지자원부 면담에서 시작됐으며, 이달부터 9월까지 경제적 타당성 조사 수행과 최종 제안서를 제출한 뒤 정부 간 협정(IGA) 체결 검토 및 본계약을 체결하는 수순을 밟게 된다.

이 대통령도 이날 이스탄불 츠라한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발전소도 한전 등과 수의계약하려고 한다”면서 “1차만 20억달러 정도다. 내일 중 (MOU 체결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터키 양국은 이 사업의 결과에 따라 압신-엘비스탄 지역 내 CㆍDㆍF 지역에서 90억달러(약 10조여원) 규모의 광산 개발 및 발전소 건설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이번 사업이 현실화된 배경에는 SK E&S-남동발전 컨소시엄이 현재 진행 중인 투판밸리 화력발전소 건설을 통해 터키 저열량 갈탄의 발전기술을 입증했기 때문이라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했다.

압신-엘비스탄 지역 일대는 터키 전체 갈탄의 40%가 매장돼있는 대규모 탄광지역으로, 터키 측은 자국 내 전체 자원의 24% 이상을 차지하는 갈탄을 이용한 발전소 건설을 매우 중요한 과제로 인식해왔다는 것이다. 

특히 터키 측은 이 사업의 신속 추진 및 한국 컨소시엄과 수의계약 추진을 위해 정부 간 협정(IGA) 추진키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 E&Sㆍ남동발전 컨소시엄은 이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향후 2단계 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터키는 에너지의 수입의존도가 매우 높아 경제개발에 따른 전력수요를 충당하는데 어려움을 겪어왔다”면서 “터키 측은 대형 사업인 압신 화력발전소 건설에 기술력이 입증된 한국 컨소시엄과 협력을 희망해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