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현역육군소장 체포 - 작계 5027 유출 혐의


육군소장이 북한의 스파이였다, 글쎄요 일단 잘 믿어지지가 않습니다, 그 정도로 충격입니다
뭐 625 전쟁 막 끝난 50년대도 아니고.
만약 사실이라면 정말 큰 일 이겠지요
3사를 나와서 별을 달았다면 그야말로 별을 딴 것인데, 그런 사람이 간첩으로 돌아섰다면 정말 큰 문젭니다
그건 정말 대한민국에 큰 문제가 있다는 것입니다
좀 정확히 수사가 돼 진상이 알려지면 좋겠습니다



현역 군 장성이 북한과의 전면전(全面戰)에 대비한 극비의 한·미 연합 군사작전 계획을 북한 공작원에게 넘겨준 혐의로 최근 긴급체포돼 사정 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3일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군사령부 참모장으로 근무하는 K소장이 지난 수년간 제3자를 통해 북한측에 우리 군의 작전계획과 교범 등을 넘겨준 간첩 혐의로 연행돼 기무사와 국정원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정 당국이 K소장이 북한에 넘겨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는 우리 군 작전계획은 '작전계획 5027'이다. 작계 5027은 북한군 도발로 전쟁이 벌어졌을 때 한·미 연합군의 초기 억제 전력 배치와 북한군 전략목표 파괴에서부터 북진(北進)과 상륙작전, 점령지 군사통제 등의 전략까지 들어있는 최고도 극비 군사 작전계획이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04/2010060400171.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3

K소장은 노무현 정부 때 ○군단 참모장으로 일하던 시기에 포섭된 것으로 알려졌다. K소장을 포섭한 인물은 군의 직계 후배였던 박모씨이고, 박씨는 과거 안기부에서 '흑금성'이라는 공작명으로 대북 공작원으로 일하던 1997년 신분이 공개되면서 공작임무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이후 북한과 중국을 자주 드나들며 여러 사업을 해왔고, K소장으로부터 군 기밀을 받아 북한 공작원에게 돈을 받고 넘겨준 혐의를 받고 있다. K소장과 박씨는 조사에서 이같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현역 군 장성이 간첩 혐의로 체포된 것은 수십년 만에 처음 일어난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군 수뇌부 일각의 안보의식까지 해이해진 것은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가정보원과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진한)는 이날 2005년부터 2007년까지 북한 공작금을 받고 군사기밀을 북한 공작원에게 넘긴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박씨와 예비역 중령 손모(방위산업체 L사 부장)씨 등 2명을 구속했다.
  • 세금이 새는구나 2010.06.05 21:47

    유사시 대비책을 북한이 속속들이 알게되었다면, 저걸 폐기하고 다시 작성하는데 엄청난 돈이 들어가겠군요.
    도대체 지난 놈현때 군인들의 군기를 얼마나 빼놓은겁니까?

    현역 소장이 간첩이었다니...
    이거 뭐 한국군대가 개판오분전이 된건가요?

    하긴뭐, 요새 어린애들은 "요새 세상에 간첩이 어딨냐?" 라고 순진한 말을 대담하게 뱉어내는걸 보면 지난 놈현때 아주 나라를 말아먹을려고 작정한 정부에 의해 애들 안보의식도 통채로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렸더군요.

    아무리 평화스러운 나라라도 간첩은 존재합니다. 그것이 단지 이름이 다를뿐이죠.
    한국애 사는 사람들은 설마 설마 하면서 전쟁이 안 일어나기를 바라면서 살지만, 북한의 입장에선 하루 하루 전쟁과같은 상황에서 삽니다.
    다시말해, 입장이 다른 나라에선 어떻게든 생존을 위한 전략과 방법을 연구하게 됩니다.
    그런데 한국에 간첩이 없다는 순진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평화에 쩔면 군대를 해산시키자는 말에 동의합니까?
    과거 당나라때처럼 고구려 망하듯 나라를 없애버렸으면 좋겠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