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1. 12. 29. 22:48
Loading
한나라당 홍준표 전 대표는 30일 금품수수 혐의로 전 보좌관이 구속된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에 대해 "앞으로 있을 파장을 생각해서 정계은퇴를 지금이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New/3/00/20111230/42968647/1 

홍 전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야인으로 돌아가는 것이 대통령과 당을 위해 좋은 일 아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이 이미 `불출마를 선언했다'는 지적에는 "그것과 정계 은퇴는 다른 이야기"라면서 "잔가지 수사까지 완료되면 그때쯤 정계를 은퇴하는 것이 본인과 대통령, 한나라당을 위해 좋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와 함께 'MB정부 실세 용퇴론'을 제기한 김종인ㆍ이상돈 비상대책위원에 대해서도 사퇴를 공개 촉구했다.

그는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폐쇄적인 인선을 하는 바람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면서 "쇄신 전반이 도덕성과 강한 추진력을 가지려면 이런 불투명한 국가관을 가진 사람과 부패한 사람은 사퇴시키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김 비대위원의 과거 동화은행 뇌물수수 사건을 거론하며 "수형까지 됐던 것은 공직 자격이 없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또 이 비대위원에 대해선 과거 천안함 폭침과 관련한 칼럼에서 과잉무장에 따른 선체피로 가능성을 제기했던 점을 들어 "국가관의 문제, 국가 정체성의 문제"라며 "괴담을 현실로 주장한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당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에 이렇게 국가관이 불투명하고, 부패한 인물이 들어온 것을 어떻게 당원들이 받아들일지 전직 대표로서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