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5. 17. 23:05
Loading

5.18 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식이 일부 5.18단체와 시민단체 등의 반발로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 정운찬 국무총리 등 정부 관계자와 정치인, 유족,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이 열렸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명박 대통령은 정운찬 총리가 대독(代讀)한 기념사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은 '화해와 관용'에 기초한, 성숙한 민주주의의 실현을 요구하고 있다”며 “생산적 대화를 나누고 견해와 이해관계가 달라도 작은 차이를 넘어 대승적 타협을 이루는 것이 5.18 민주정신을 계승·발전하는 길이자 잘 사는 국민, 따뜻한 사회, 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선진 일류국가의 초석”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가 이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신 읽기 시작하자 일부 유족과 관련 단체 회원 100여명은 구호를 외치며 식장이 소란해지기도 했다. 이를 막으려는 경찰과 마찰이 빚어져 검색대가 부서지기도 했다.

많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기념식에는 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 등 기념식 불참을 선언했던 일부 단체회원들이 행사도중 들어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보훈처가 그동안 추모곡으로 쓰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식순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일부 단체들이 반발했기 때문이다. 5.18 기념행사위원회 관계자 등 500여명은 5.18 옛 묘역에서 별도의 기념식을 치렀다. 

이날 서울과 부산, 대구, 대전, 인천 등 12개 광역시도와 목포, 순천 등 8개 시·군에서도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렸다. 정부는 1997년 5월 9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법정 기념일로 정해 매년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기념행사를 거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