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재경 2012. 11. 28. 06:47
Loading

최재경 대검 중수부장은 28일 대검이 자신에 대해 감찰조사에 착수한 데 대해 "검사 수뢰사건, 성추문 사건 이후 총장 진퇴 문제 등 검찰의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총장과 의견 대립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원본출처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789723 

최 중수부장은 "그것이 오늘의 감찰조사 착수로 나타났다고 생각한다"며 "문제 삼는 문자메시지는 본인의 친구인 김광준 부장이 언론보도 이전의 시점에 억울하다고 하기에 언론 해명에 관해 개인적으로 조언한 것일 뿐이고, 검사 윤리규정상 문제될 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대검은 이날 오후 최 중수부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김광준 서울고검 검사에게 언론취재 대응방안에 대해 조언한 의혹으로 감찰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최 중수부장은 김광준 검사에게 조언을 한 데 대해 "총장에게 보고해 총장도 내용을 잘 알고 있으며, 특임검사도 수사결과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확인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최 검사장은 "저는 검사로서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아왔고 문제될 행동을 일체 한 바 없으므로 이번 감찰조사를 승복할 수 없고 향후 부당한 조치에는 굴하지 않고 적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