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은 강경기조- 조선일보 안용현칼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04 현정은회장, '북은 유화적, 남은 강경'타당한가- 조선일보 안용현칼럼 (1)
위키리크스2011. 1. 4. 18:39
Loading

2009년 8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정일을 만나러 간 건 2008년 7월 11일 북한 군인이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를 총으로 쏴 사망케 하는 바람에 중단된 금강산 관광을 되살리기 위해서였다. 피격 사건 이후 우리 정부는 관광 재개 조건으로 북측 사과와 현장조사, 재발방지 등을 요구했지만 북한은 이를 계속 무시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1/04/2011010401899.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11

그런 상황에서 현 회장은 김정일을 만난 뒤 금강산·개성관광 재개, 개성공단 활성화 등을 합의하고 돌아왔다. 관광객을 사살한 북한의 사과와 현장조사 수용은 물론 없었다. 당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일 위원장께서 현정은 회장의 청원을 모두 들어주시었다"고 보도했다. 현 회장이 '간청'해 김정일이 '시혜'를 베풀었다는 것이다. 실제는 김정일이 지난 10년간 금강산에서만 5억달러가 넘는 현찰을 챙겼다.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에 따르면 현 회장은 김정일 면담 직후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북한보다 한국에서 더 많은 장애물에 직면했다"며 한국 정부에 대한 불만(complain)을 토로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현대그룹측은 지난 3일 보도자료를 내고 "현정은 회장은 스티븐스 대사를 방문해 결코 우리 정부에 불만을 토로한 적이 없으며, 당시 북한측이 다소 유화적이고 우리 정부가 강경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말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현대측 해명대로라면 관광객 살인범이 사과와 조사도 없이 살인 현장을 다시 돈벌이로 이용하겠다는 말은 '유화적'인 것이고, 현장조사와 재발방지를 요구한 우리 정부 주장은 '강경 기조'가 된다. 현 회장과 현대측은 이것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현 회장이 북측과 활성화를 합의한 개성공단도 2008년 12월 북한이 일방적으로 출입·체류 통제 조치를 취한 것이다. 2009년 3월 억류된 개성공단의 현대아산 직원 유성진씨는 그해 8월 현 회장이 방북할 때까지 돌아오지 못하고 있었다. 우리 정부가 먼저 개성공단에 손을 댄 적은 없었다. 그런데도 현대측은 '북은 유화적이고 남이 강경'이라는 것이다.

남한에는 북한이 무슨 짓을 해도, 심지어 무고한 사람을 죽여도 우리 정부의 "대북 강경책 때문"이라고 외치는 세력들이 있다. 북한이 천안함을 폭침시켜도, 연평도 민가에 포탄을 퍼부어도 우리 정부 탓을 한다. 주로 이념적 편향 때문이다. 북한은 이런 세력들에게 "천안함은 남측이 조작한 사건", "연평도는 남측의 선제공격 때문"이란 팩스를 무더기로 보냈다.

그러나 현 회장은 '좌파 단체'의 대표가 아니다. 그런 그가 김정일 앞에서 금강산관광을 위해 '북은 유화적, 남은 강경'을 말했다면 국민의 안전보다 돈을 먼저 떠올렸던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현대측은 자신들이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관광객이 북한 군인의 총에 맞아 사망한 사건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도 궁금하다. 그저 돈벌이에 장애물이 하나 생겼다고 생각한 것은 아닐까. 정말 아니기를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