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9. 1. 07:04
Loading
식품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CJ제일제당과 대상간의 '조미료 분쟁'이 2라운드에 접어들었다.

 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최근 대상이 자사의 복합조미료 '쇠고기 다시다'와 유사한 디자인의 제품을 만들어 팔다 법원으로부터 제조판매금지 가처분결정을 받은 이후에도 해당 제품을 판매했다며 경찰에 고소, 양사간 갈등이 재연됐다. 

원본출처 http://www.segye.com/Articles/News/Economy/Article.asp?aid=20100901003490&ctg1=01&ctg2=00&subctg1=01&subctg2=00&cid=0101030100000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CJ측의 고소에 따라 오후 2시께 동대문구 신설동 대상 본사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여 문제가 된 조미료 제품의 출고 및 판매 정보, 관계자 이메일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대문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CJ측의 고소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면서 "그러나 아직 수사 초기단계에서 구체적인 증거를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CJ 측은 대상이 법원의 결정이 난 이후에도 해당 제품의 폐기를 막기 위해 사내 이메일 등을 통해 제품 출고를 지시하는 등 조직적으로 제품을 출고, 유통시키고 있다며 형사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대상 측은 "법원의 가처분 결정이 난 직후 해당 제품의 디자인을 바꿔서 판매하고 있다"면서 "법 위반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만큼 항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CJ 측이 문제를 삼고 있는 대상 측 제품은 글씨색과 배경의 붉은 색, 디자인구도, 그림 속 쇠고기와 생야채의 모습 등이 CJ제일제당 다시다와 매우 유사하다. 

대상은 6월18일 이 제품을 출시했으며, 열흘 후인 6월 28일 CJ측이 법원에 부정경쟁행위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서울 북부지법은 7월19일 상품포장과 포장 디자인 등이 CJ 제품과 유사한 점을 인정하고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조미료 ‘쇠고기진국다시’를 제조, 판매, 수출, 전시하거나 선전광고물에 사용하여서는 안 된다"고 판결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디자인 도용은 투자능력과 마케팅능력을 갖춘 대기업이 경쟁사의 제품을 그대로 따라 한 사례라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법원의 제조판매금지 가처분결정과 압수수색 등으로 이런 따라하기 관행에 제동이 걸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테고리 없음2010. 6. 9. 20:24
Loading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의 장녀인 임세령 씨(33)가 대상의 외식사업 부문 대표에 취임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임 씨는 대상그룹 지주회사인 대상홀딩스가 지난해 9월 지분 100%를 투자해 설립한 와이즈앤피의 공동 대표로 최근 선임됐다.

원본출처 아시아경제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61007502908233

와이즈앤피는 지난해 11월 서울 종로구에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 요리를 취급하는 퓨전 레스토랑 '터치 오브 스파이스' 1호점을 오픈했다.

최근에는 롯데백화점 대구점과 입점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와이즈앤피는 올해 말까지 '터치 오브 스파이스' 매장을 1~2개 더 열 예정이다.

김성태 대표와 함께 와이즈앤피를 이끌게 된 임 씨가 대상그룹에서 공식 직책을 맡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 씨는 대상홀딩스 주식 738만9242주(20.4%)를 보유하고 있어 여동생 상민 씨(38.4%·30)에 이어 대상홀딩스의 2대 주주다.

대상 관계자는 "임 대표는 와이즈앤피의 공동 대표로 이름을 올렸을 뿐으로 현재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