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곡동 전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30 MB, 도곡동 땅 전표 목격자 더 있다 - 펌 경향신문
Loading

이명박 대통령이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로 나와 있는 전표를 안원구 국세청 국장(구속)이 2007년 포스코 세무조사 때 봤다는 주장과 관련, 이 전표를 본 사람이 안 국장과 장승우 당시 대구청 조사1국장 외에 더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전표는 2007년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1995년 포스코가 땅을 매입하던 당시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 국장의 부인 홍혜경씨(49)는 30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남편과 장 전 국장 외에 포스코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했던 담당자 2명도 (도곡동 땅이 이 대통령 소유라는 내용의) 전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표는 2007년 세무조사를 실시하면서 새로 조사된 것이 아니라 1995년 거래 당시 작성된 원본 형태로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표를 본 직원들이 추가로 있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국세청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관련 의혹은 증폭될 전망이다.

앞서 백용호 국세청장은 지난 27일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서 “그런 문서는 없는 것으로 보고받았다”며 존재 사실을 공식 부인한 바 있다. 안 국장에게 전표에 대해 보고한 것으로 알려진 장 전 국장도 이를 부인했다.

이에 대해 홍씨는 “만약 (전표의 존재 사실을) 남편 혼자만 알고 있었다면 지금처럼 땅 문제가 불거지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대구에서 세무사 개업을 한 장씨가 국세청과 다른 입장이 되면 난처해질 것을 우려해 진실을 말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표에는 포스코가 땅을 사들이면서 오간 돈의 입·출금 내역과 주체가 명시돼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실무자들이 전표를 확인했다면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를 가리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안 국장이 주호영 특임장관에게 보낸 총 7장 분량의 ‘구명편지’를 공개했다.

안 국장은 편지에서 “국세청이 (감찰 과정에서) 내게 들은 도곡동 부동산 관련 내용을 토대로 올해 6월10일 감찰직원을 보내 장 전 국장을 직접 면담해 관련 내용을 전해 듣고 국세청 차장 라인에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안 국장은 여기에 ‘2009.6.11-민정보고’라고 덧붙여놔 이 내용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도 보고됐음을 내비쳤으나 민정수석실은 “그런 보고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구교형기자 wassup01@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