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URRENT ISSUE2009. 9. 10. 21:44
Loading

Mike Duvall

Transcript of Mike Duval's Conversation:


Mike Duvall: (unintelligible) ...She wears little eye-patch underwear, so I can see her eye patches. So, the other day she came here with her underwear, Thursday. And so, we had made love Wednesday, a lot. And so she'll she's all, I am going up and down the stairs and you're dripping out of me. So messy. (laughing) ...I, I, I, I saw your staffer, and she didn't that night, at the store ...yeah.

(pause) ...So I am getting into spanking her… Yeah, I like it… I like spanking her. She goes, I know you like spanking me, I said yeah, that's 'cause you're such a bad girl. (laughing)

And so her birthday was Monday. So I was 54 on June 14th, so for a month she was 19-years younger than me. I said now you're getting old, I am going have to trade you in, and she goes, she's 36, she is 18 years younger than me. And so I keep teasing her, and she goes I know you French men, you divide your age by 2 and add 7, and if you're older than that, you dump us.

I go were did you get that math? She goes I looked it up. She goes I know all about you French men. So what would that make that, that means, okay, 27 and 7, I go (expletive), you're still okay, you got one more year man. I go, and I go, she goes let's make the best out of it.

Other Person: (unintelligible)

Mike Duvall: Oh, yeah, Sher, Shar, Shar...Oh, she is hot. I talked to her yesterday. She goes, so are we finished? I go, no, we're not finished. I go, you know about the other one, but she doesn't know about you. (laughing)


핫이슈 언론보도2009. 9. 10. 21:10
Loading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의원이 청문회장에서 마이크가 켜진 줄도 모르고 동료 의원에게 외도 사실을 자랑한 내용이 뒤늦게 공개되는 바람에 사임했다.

10일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마이클 듀발 하원의원은 지난 7월 하원 세출위원회의 청문회장에서 잠시 정회가 된 사이 동료 공화당 의원에게 여성 2명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며 이를 자랑스럽게 떠벌렸다.

듀발 의원은 당연히 청문회장을 찍고 있던 방송 카메라의 마이크가 꺼진 줄 알았으나 그의 부적절한 발언은 고스란히 녹음됐고, LA의 한 지역방송이 지난 8일 뒤늦게 이를 방송한 것이다.

이 테이프에서 듀발 의원은 밀회를 즐긴 한 여성의 속옷 형태를 노골적으로 묘사하면서 이 여성의 나이가 자신과 18살이나 차이가 난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특히 외도를 한 여성 2명 중 1명은 듀발 의원이 부위원장을 맡은 상임위 소관 회사의 로비스트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비디오테이프는 유튜브를 타고 삽시간에 퍼져 나가면서 파문이 확산했다.

결국 듀발 의원은 테이프가 공개된 지 24시간도 지나지 않아 9일 성명을 내고 자신의 발언이 부적절했으며 동료 의원들에게 깊은 상처를 줬다고 사과하고 사임 의사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