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12. 14. 21:17
Loading

민주 "朴 강탈재산 포함시 4조원"…'검증 공세' 본격화



【서울=뉴시스】김민자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 측은 2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그 일가의 총 재산이 4조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앞으로 박 후보에 대한 검증 공세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원본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4857759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 일가의 재산은 1조3000억원이고, (박 후보 측이) 강탈했거나 (박 후보의) 영향력 하에 있는 재산까지 합치면 4조원대"라며 박 후보가 '부자 후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이명박 대통령의 재산은 박 후보에 비하면 조족지혈"이라고 꼬집었다.

우 단장에 따르면, 올해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된 박 후보의 재산은 삼성동 자택을 포함해 총 21억8100만원이다.

또 박지만·서향희 씨 부부와 박재옥(박 후보 이복언니)·한병기(박 후보의 형부) 씨 부부 등 박 후보 직계 형제의 재산은 4638억원이며, 정영삼·홍지자 씨 부부 등 외사촌 일가의 재산은 8836억원에 달한다.

여기에 정수장학회(7474억원)와 육영재단 부동산(6147억원) 등 박 후보의 영향력 하에 있는 '강탈 재산'이 2조8223억원에 달한다는 게 민주당 측 주장이다.

우 단장은 "우리나라는 대통령은 8촌 이내의 친인척, 영부인은 6촌 이내의 친인척을 관리하도록 돼 있다"면서 "우리는 5촌 이내 친인척만 대상으로 계산했는데도 1조3000억원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그 일가가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여러 가지 방식으로 부를 증식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 "박 후보가 경제민주화에 대해 소극적이었던 것도 이런 존재론적 이유에서 비롯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재산 중에 강탈과 무상증여로 이뤄진 것이 많다"며 "박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권을 찬탈한 뒤 청와대 금고에서 발견된 6억원을 무상으로 증여받았는데 어디에 썼고 세금은 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1982년 박 후보의 집도 당시 경남기업 신기수 회장이 자신의 땅에 집을 지어 무상으로 지원한 것"이라면서 "그 집이 모태가 돼 현재 박 후보의 재산 21억원 중 부동산은 18억~19억원에 달한다. 박 후보의 재산 중 70~80%는 무상증여로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우 단장은 이런 검증이 상대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근거가 없는 주장을 하는 것은 흑색선전이지만 근거를 가지고 문제제기를 한다면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후보의 가계도를 통해 재산형성 과정에 문제가 없는 지 따져보는 것은 당연한 검증 과정"이라면서 "인사청문회에서 학력이나 논문 등을 따지는 것도 (후보의) 도덕성과 직결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박 후보의 문제점을 계속 지적해 나가겠다"고 추가 검증을 예고했다.

rululu20@newsis.com
카테고리 없음2010. 5. 22. 07:48
Loading
민주당이 22일 천안함 사태와 관련, 북한을 본격적으로 거론하는 쪽으로 선회한 흐름이다.

자칫 ‘북한 두둔하기’로 비치면 역풍을 맞을 수 있는 만큼 북한에 대해서도 원칙적 입장을 표명, 북풍을 차단하자는 취지에서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22/2010052200764.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우상호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북한이 잇따라 과격한 강경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서로를 자극하는, 특히 전쟁 상황을 운운하는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북한이 자신들의 주장대로 천안함 사태와 무관하다면 사건 발생일 전후의 잠수함 기동 상황을 공개해야 한다”며 “국제사회가 인정할 수 있도록 스스로 결백을 증명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정세균 대표도 이날 낮 인천 유세에서 “북한은 남북관계 긴장을 조성하는 자극적 발언을 중단해야 한다”며 천안함 국면에서 처음으로 북한을 언급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남북 어느 쪽도 사태를 해결하는 노력을 보이지 않는다”면서 “남북 당국은 긴장고조 행위를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며 양비론적 입장을 견지하는 등 북한에 대한 직설적 비난은 자제하는 분위기이다.

특히 한나라당이 ‘북한 비호론’을 고리로 대야 공세에 나선데 대해 “책임을 떠넘기지 말라”며 역공을 시도했다.

우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자신들의 안보무능에 대한 반성 없이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기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참여정부 시절에 비해 안보문제에 소홀했던 이 정권이 야당을 공격하는 것은 이번 사건을 선거에 악용하겠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