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삼성그룹 창업자 고 이병철 회장 맏딸인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81ㆍ왼쪽)이 다음주 초 미국 하와이로 출국한다.

추운 날씨를 유독 싫어하는 이 고문이 겨울나기를 위해 매년 초 3~4개월씩 따뜻한 곳을 찾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이 고문은 지난 4일 사장단 신년하례회를 마치고 다음주부터 하와이로 겨울여행을 떠날것으로 알려졌다. 매년 이 고문은 감기 때문에 추운 날씨를 상당히 싫어해 신년하례회 등이 끝나는 1월 중순부터 4월 초까지 날씨가 따뜻한 곳에서 겨울을 보낸다.

그동안 이 고문의 겨울여행 행선지는 아열대 기후를 보이는 미국 플로리다주였다. 하와이로 행선지를 바꾼 것은 2007년 초부터로 올해 4년째다.

하와이로 겨울여행 장소를 변경한 사연도 특별하다. 큰언니를 배려하는 여동생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66ㆍ오른쪽)이 강력하게 권유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명희 회장이 이 고문에게 `플로리다는 시차 적응도 어렵고 비행시간도 길어서 언니 나이에 너무 힘들어요. 이제는 저랑 하와이에 가시죠`라고 권유한 결과다.

이 고문과 이 회장 두 사람이 나란히 하와이에 갈 때도 있다. 하지만 올해는 두 사람이 동행할지에 대해선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이 고문과 이 회장 `자매애(愛)`는 돈독하기로 잘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은 최근에도 고 이병철 전 삼성그룹 회장 부인 고 박두을 여사 유지를 기리는 `두을장학재단` 활동에 남다른 열의를 보이며 긴밀하게 협력해왔다. 재단 운영을 위해 수시로 연락하고 상의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하와이에서 이 고문은 콘도를 장기 임차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와이행을 권유했던 이명희 회장이 별도 콘도를 보유하고 있어 그곳에서 겨울을 보낸다는 얘기도 있다.

이 고문은 봄ㆍ여름ㆍ가을에는 그룹 계열사 한솔개발이 운영하는 문막오크밸리에서 골프장 잡초를 뽑는 등 국내 최대 재벌가 맏딸 이미지와는 달리 소탈한 모습을 보여주곤 했다.

또 지난해 여름에는 오크밸리 주방장과 일본식 메밀국수를 연구개발해 클럽하우스 식당에 선보였다.

이 메밀국수는 식당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한편 이 고문이 이사장으로 있는 두을장학재단이 2001년부터 올해까지 10년간 지급한 장학금 규모는 40억여 원(290명 여대생 혜택)에 달한다.

[홍종성 기자]
Loading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3남 조현상씨와 노태우씨의 아들 노재헌등이 매입한 하와이 콘도가
호놀룰루의 워터마크 콘도입니다

조현상-노재헌등 유명인사가 검색돼 전체 소유주를 파악해 봐야 되겠다 생각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세금부과를 위해 파악한 현재 소유주 명단을 들여다 봤습니다

이 콘도는 2008년 완공된 38층짜리 콘도로 전체 212 채 였습니다

현재 소유주는 부부나 가족 공동명의를 포함해 소유자로 이름이 올려진 사람이 3백17명,
이중 한국계 성을 가진 사람이 무려 백73명에 달했습니다

한국인이 전체의 절반을 넘었습니다

[한국계 성중 중국계 이름은 제외 -한채에 부부일경우 2명, 가족일 경우 여러명이 소유자로
등재됨으로 전체 212채이지만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소유주는 3백17명]

물론 이중에는 하와이에 거주하는 재미동포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얼핏봐도 재벌 패밀리들의 이름이 심심챦게 눈에 띄는 군요

2채나 3채를 소유한 한국인도 있었고 맨꼭대기층도 주인이 한국인이었습니다

합법적인 해외투자는 적극 권장해야 합니다
모든 투자가 합법적이었기를 바랍니다

이 콘도의 주소는 1551 ALA WAI BLVD 입니다
워터파크 콘도로 불리며 와이키키 해변이 보이고 유명한 다이아몬드 헤드 인근이라고 합니다

지방자치단체가 공개한 3백17명의 소유주 명단을 올립니다


알라와이 워터마크 콘도 전체 소유주 현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