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앞으로 더 유명해질 회사입니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6.06 원세훈, 홈플러스연수원신축 인허가비리 포착
  2. 2013.06.02 홈플러스 이승한, 앞으로 더 유명해질 회사입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6. 6. 17:46
Loading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2009∼2011년 홈플러스의 인천 무의도 연수원 설립 인허가 과정에서 산림청에 외압을 넣은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홈플러스 측은 원 전 원장과 친분이 깊은 황보건설 황보연 전 대표(구속)를 통해 원 전 원장에게 이런 청탁을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황 전 대표 및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에서 이런 정황을 뒷받침할 만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Main/3/all/20130607/55689165/1

 

2013/06/02 - [분류 전체보기] - 홈플러스 이승한, 앞으로 더 유명해질 회사입니다

2013/06/02 - [분류 전체보기] - 황보건설 :mb 정부들어 급성장 - 세종시-원전공사등 수주, 지난해 부도 : 앞으로 더 유명해질 회사입니다

2013/06/02 - [분류 전체보기] - 원세훈 개인비리포착, 건설업체서 금품수수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여환섭)는 홈플러스가 무의도에 임직원 연수원인 ‘테스코 홈플러스 아카데미’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원 전 원장이 산림청에 인허가 압력을 넣은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이다. 이 연수원이 들어선 용지는 산림청이 소유했던 국유지였다. 산림 및 자연경관 보호를 위해 건축 허가를 제한했던 지역이어서 인허가와 관련된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2009년 6월 홈플러스가 무의도에 연수원을 짓겠다고 제안하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투자유치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계획을 승인했다. 연수원 건설 과정에서 약 4000만 달러의 해외자본을 유치할 수 있고 연간 3만여 명의 국내외 홈플러스 임직원들이 교육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돼 고용창출 효과가 클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산림청은 “국유림 및 자연경관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산림청은 9개월도 안돼 의견을 바꿨다. 홈플러스는 2010년 3월 건축허가를 받아 그 다음 달 첫 삽을 떴다. 홈플러스는 경기 용인시에 있는 땅 49만5000m²를 산림청 소유의 연수원 용지와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소유권 이전을 완료했다. 이후 황보건설은 홈플러스로부터 이 연수원의 기초공사를 수주했으며, 홈플러스 경기 평택안중점과 경북 안동점의 기계설비 및 기초토목 공사에 참여했다. 2011년 7월 완공된 이 연수원은 교육시설과 편의시설, 숙소 등 약 3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산림청의 반대 의견을 찬성으로 바꾸는 데 모종의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다. 연수원 설립을 서두르려던 홈플러스 측이 황 전 대표를 통해 원 전 원장에게 청탁을 전달했고 결국 이 로비가 성공했을 개연성이 높다는 것이다. 검찰은 홈플러스가 인허가 로비 대가로 황보건설에 하청을 줬는지와 원 전 원장에게도 금품을 전달했는지를 수사 중이다. 황 전 대표는 분식회계를 통해 100억여 원의 사기 대출을 받고 회삿돈 100억여 원을 빼돌린 혐의로 이날 구속됐다.

최창봉·장선희 기자 ceric@donga.com

카테고리 없음2013. 6. 2. 18:34
Loading

'음식물 쓰레기 남기지 않을게요'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홈플러스 e파란재단 주최로 열린 '2013 e파란 어린이환경 큰잔치'에서 참석인사들이 어린이들과 함께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뒷줄 오른쪽 네번째부터 스콧 와이트먼 주한영국대사, 윤성규 환경부장관, 이승한 홈플러스 회장. 2013.6.2 doobigi@yna.co.kr

 

2013/06/02 - [분류 전체보기] - 이미경 CJ부회장, 오바마에 거액 정치헌금 확인-영주권자나 시민권자냐?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홈플러스의 사회공헌재단인 e파란재단은 2일 청와대 사랑채에서 유엔 환경계획(UNEP) 한국위원회와 함께 '2013 e파란 어린이 환경 큰잔치'를 열었다.

원본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1&aid=0006292416

'기후 변화와 음식물 쓰레기로 아파하는 지구'를 주제로 공모한 그림에 대한 시상식도 열렸다. 지난 3월부터 3개월 동안 진행한 이 공모전에는 초등학생 5만1천133명이 참여했다.

환경부장관상 수상자는 세계 유명 생태지역을 참관할 수 있으며 작품은 내년 6월에 열리는 '2014 UNEP 세계 어린이 환경 그림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하게 된다.

시상식과 함께 친환경 부채 만들기와 재활용 화분에 모종 심기 등의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이승한 회장은 "환경사랑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e파란 환경 큰잔치를 문화 축제의 장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