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2. 3. 11. 20:21
Loading

이명박 bbk명함 또 발견 제2이장춘명함


이장춘전대사가 공개한 이명박 BBK명함에 이어 이명박 대통령이 BBK투자자문주식회사의 회장 겸 대표이사라고 새겨진 명함이 미국법원에 증거로 제출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특히 이 명함에는 전화번호가 가필돼 있었으며 이 전화번호는 MB가 이사장을 맡았던 동아시아연구원[뒤에 국제정책연구원으로 개칭]의 전화번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12/03/13 - [분류 전체보기] - 이게 이명박진술서- ‘BBK는 LKE뱅크의 사업구성체다’ [미국법원 진술서 원문 첨부]

로스앤젤레스지방법원에서 진행된  김경준상대 손해배상소송에서 지난 2008년 8월 김경준측이 증거로 제출한 이 명함은 지난 2007년 11월 22일 대선직전 이장춘 전 대사가 공개했던 명함과 동일하게 인쇄된 명함입니다
당시 이명박대통령측은 이 명함에 대해 '위조또는 사용하지 않고 폐기된 것'이라고 부인했으나 이장춘 전 대사의 공개에 이어동일한 명함이 미국법원에 제출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MB가 실제로 이 명함을 사용하며 BBK 대표이사로 활동했음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명함은 왼편 상단에 이명박  회장/ 대표이사 라고 한자로 인쇄돼 있으며 하단에는 주소와 함께 BBK투자자문주식회사, LKE뱅크, EBANK 증권주식회사 라는 3개 회사의 이름이 선명하게 새겨져 있습니다.

또 뒷면에는 같은 내용이 영문으로 적혀 있고 앞면과 달리 전화번호와 팩스번호가 인쇄돼 있었습니다 

특히 이 뒷면 영문 명함부분에는 볼펜등으로 기재한 듯 011-822-536-5967 이라고 가필돼 있었으며 이는 명함을 받은 사람이 한국이 아닌 미국등에서 국제전화로 명함주인에게 전화를 쉽게 걸기 쉽게 적어 놓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011은 국제전화 접속번호로 미국등 대부분의 나라에서 국제전화를 사용할때 맨앞에 눌러야 하는 번호이며 , 82는 한국국가번호, 2는 서울의 지역번호이며 그뒤 7자리 번호는 개별전화번호입니다

이 전화번호를 조회한 결과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에 주소지를 둔 동아시아연구원의 전화번호로 확인됐으며 MB씽크탱크인 국제정책연구원으로 개칭한 뒤에도 국제정책연구원이 이 번호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B는 동아시아연구원의 이사장을 맡았었고 국제정책연구원으로 개칭뒤에는 백용호 청와대 대통령실 정책실장, 류우익 현 통일부 장관등이 이사장을 역임했었습니다

이 명함을 누가 누구에게 주었는지등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MB와 관계있는 동아시아연구원 전화번호가 적혀있는 것으로 미뤄 MB 가 사용했을 가능성이 가장 크며 적어도 동아시아연구원의 전화번호에서 전화를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이 명함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장춘 전대사가 공개한 명함은 이 명함과 동일하게 인쇄된 명함이지만 이 전대사가 영포빌딩 주소지를 받아 적어놓았고 이 명함은 그와 달리 전화번호가 가필돼 있기 때문에 MB가 이 BBK 명함을 적극적으로 뿌리고 다녔을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MB는 위조또는 사용하지 않고 폐기된 것이라고 해명했는데 왜 자꾸 이런 명함이 나오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틈나는 대로 MB - BBK 관련증거들을 공개해 보겠습니다 

*이장춘대사 공개 명함 - 출처 한겨레신문


이명박 bbk 명함 안치용







 
핫이슈 언론보도2010. 7. 3. 08:14
Loading

이만섭 전 국회의장이 목숨걸고 이후락 김형욱을 찍어낸 것처럼 mb가 아닌 대한민국을 위해 제2의 이만섭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3일 오후 캐나다와 파나마, 멕시코 등 북중미 3개국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전용기 편으로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03/2010070300586.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9

이 대통령은 주말 동안 특별한 일정 없이 청와대 관저에 머물면서 청와대 인사 및 조직개편, 개각과 관련한 구상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이번 순방 첫날인 지난달 26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최근 한반도 안보환경 변화 등을 감안, 당초 오는 2012년 4월 17일로 예정됐던 전시작전통제권 이양 시점을 3년 7개월 늦은 2015년 12월 1일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27일에는 토론토에서 열린 제4차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 차기 G20정상회의 개최국 정상 자격으로 특별발언을 하면서 “글로벌 금융안전망(GFSN:Global Financial Safety nets)의 구체적 성과가 서울 G20 정상회의때 도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28일에는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파나마를 공식 방문, 리까르도 마르띠넬리 베로깔 파나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경제.통상관계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으며, 29일에는 제3차 한.SICA(중미통합체제) 정상회의에 참석, SICA 소속 중미 8개국에 대한 한국기업의 진출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30일에는 멕시코를 국빈 방문해 다음날인 1일 펠리페 깔데론 멕시코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FTA체결국에 한해 참여를 허용하고 있는 멕시코 공공 인프라 입찰에서 한국기업은 FTA체결 전이라도 허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