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4. 12. 11:17
Loading

만일 북한의 기뢰나 어뢰라는 것이 입증된다면 [지금은 신중한 입증이지만] 한국은 대응에 나서야 된다고 느낄 것이다. 아마도 군서적 대응은 아닐라 할지라도

If a North Korean mine or torpedo is proven to have been responsible, however, the South will feel compelled to respond, though probably not militarily.

What is most likely to denuclearize North Korea

ONE BACKDROP to President Obama's multilateral summit on nuclear issues this week is North Korea's continuing refusal to abandon its nuclear weapons program or even negotiate about it. Six-party talks, intended to involve South and North Korea, Japan, China,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have come to a standstill. But if diplomacy is stalemated, other events are roiling the region.
원본출처 http://www.washingtonpost.com/wp-dyn/content/article/2010/04/11/AR2010041103095.html

Intelligence about the isolated and repressive North Korean regime is notoriously limited, but many analysts perceive unprecedented instability. Dictator Kim Jong Il, who inherited power from his father, is ailing. A recent attempt at currency reform ended in spectacular failure. More North Koreans are illegally crossing and communicating across the border with China. "North Korea is languishing in the throes of a deepening, multidimensional and complex existential crisis," Chun Yung-woo, South Korean vic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said at a conference in Seoul last week (where he said he was speaking in a personal capacity).

The uncertainty was punctuated by the tragic March 26 sinking of a South Korean navy corvette near North Korean waters, with 58 sailors rescued but 46 lost. An investigation is proceeding, led by South Korea but with U.S. participation, to determine whether weapons on board accidentally detonated or the ship was attacked; in the meantime,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has been admirably cautious in refusing to speculate on the cause. If a North Korean mine or torpedo is proven to have been responsible, however, the South will feel compelled to respond, though probably not militarily. At a minimum any prospect for a resumption of talks would be further diminished.

The Obama administration has answered North Korean recalcitrance with "strategic patience," seeking to maintain a unified front with Japan and South Korea and rightly refusing to offer new incentives to North Korea simply to buy its return to the negotiating table. The U.S. hope is that multilateral financial sanctions and the North's worsening economy eventually will force its leaders to give up their nuclear program. But, as Mr. Chun said, "Thus far I have not seen any sign of a genuine interest in denuclearization on their part." Meanwhile Kim Jong Il is said to be planning a trip to Beijing, where he presumably will seek from China the inducements that the United States will not give.

There's debate over whether such Chinese aid would be useful in restarting diplomacy or unhelpful in easing the pressure that alone might someday spur a deal. What's most likely is that it doesn't matter: that the North Korean regime will never give up its nuclear weapons, because it has nothing else -- no legitimacy at home or abroad. As in Iran, the problem is the regime more than the weapons. That's not an argument against engagement with Kim Jong Il any more than with the mullahs. It is an argument for clear-eyed engagement, though -- with a recognition that in the long run only a change in the nature of North Korea's government is likely to solve this problem.
Loading


지난달 26일 밤 천안함 함장이 폭발이 일어난 직후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 처음 보고할 때 "피격당했다"고 상황 보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4/02/2010040200135.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군 소식통은 1일 "사고 직후 천안함 함장 최원일 중령이 2함대사령부에 휴대전화로 첫 보고를 할 때 '피격당했다'는 표현을 쓴 것으로 교신 기록을 분석한 결과 파악됐다"고 말했다. 최 함장은 이날 밤 9시 25분쯤 폭발이 일어나 함미가 사라진 것을 확인한 뒤 이같은 보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함장이 종합적인 상황 파악을 한 뒤 보고를 했는지 아니면 상황 파악이 덜 된 상태에서 본능적인 표현을 쓴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군 당국은 1일 천안함 침몰에 대해 그동안 제기됐던 의문들을 해명하는 브리핑을 했지만 천안함 함장의 최초 보고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군 당국은 2함대사령부와 함정 간 교신 내용을 원본 그대로 공개하지 않는 대신 교신 내용 일부를 발췌·가공해 발표 내용에 포함시켰다.

군 당국은 천안함 사고시각을 그동안 9시 45분→9시 30분→9시 25분 등으로 계속 앞당겨오다 이날 "26일 오후 9시 22분이었다"고 발표했다. 군 관계자는 "이 시각도 완전히 확정된 것은 아니며, 현재 운용 중인 민·군 합동조사단의 집중 조사결과를 통해 최종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함이 수심이 얕고 물살이 거센 백령도 서남방 1.8㎞ 해역으로 접근한 이유에 대해서는 '피항' 이유도 있지만 북한의 '새로운 공격 형태'에 대비하기 위한 성격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합참 관계자는 "천안함은 이미 이 항로를 10회 이상 이용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천안함 침몰 전후인 '26일 오후 9시 21분 58초'에 사고 해역에서 진도 1.4~1.5의 지진파를 탐지했던 사실이 공개됐다. 이와 함께 또 다른 초계함 속초함이 백령도 북방에서 42노트 속도로 고속 북상하는 미상의 물체에 대해 76㎜ 주포로 '격파사격'을 한 것은 이 물체가 천안함을 공격한 뒤 도주하는 적 함정인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군 당국은 "이 물체는 결국 '새떼'였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이날 백령도 주둔 해병대가 촬영한 40분짜리 열상감시장비(TOD) 동영상도 공개했다. 동영상에는 천안함이 마스트 바로 뒤에 있는 연돌 앞, 즉 거의 배 한가운데서 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실종자 46명 대부분이 배 뒷부분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편 천안함 침몰 7일째인 이날 두 동강 난 선체에 대한 탐색구조작업은 기상 악화로 이틀째 중단됐다. 그동안 왼쪽으로 90도 누워 있던 것으로 알려졌던 함미(艦尾) 부분은 '오른쪽으로' 90도 누워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