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진희 사랑의 미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02 북한판 사랑의 미로 동영상, 김정일 찬양가요로 인기 = 데일리 NK
카테고리 없음2010. 8. 2. 07:28
Loading
아침이 어디서 오는지 백두에 올라가봤죠
하늘땅을 여는 폭포서 해돋이 보고 알았죠
나의 작은 가슴에 비춰준 해발(햇살)이여
이세상 끝에 가도 영원히
우리 장군님 모습 빛나는 해솟는 백두여
 
사랑은 어디서 오는지 예 올라 새겨안았죠
장엄하게 솟는 불덩이 해돋이 보고 알았죠
나의 얼은 가슴에 빛을 준 해발(햇살)이여
이 세상 끝에 가도 영원히
우리 장군님 모습 빛나는 해솟는 백두여
나의 희망 나의 미래 가꿔준 힘
이 세상 끝에 가도 영원히
우리 장군님 모습 빛나는 해솟는 백두여


북한에서 남한의 대중가요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찬양하는 노래로 가사가 바뀌어 불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북 인터넷매체 ‘데일리NK’는 2일 중국의 관광객에서 입수한 동영상이라면서 평양 모란 전시장 식당에서 지배인으로 일하고 있는 김청희씨가 기타를 연주하며 남쪽 가수 최진희의 노래 ‘사랑의 미로’를 ‘찬양가요’로 개사해 부르는 모습을 공개했다.

원본출처 데일리NK http://www.dailynk.com/korean/read.php?cataId=nk04500&num=85724

특히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남한 가수인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를 애창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이 노래가 북한에 광범위하게 퍼져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데일리NK’는 이 영상에 대해 “올해 초 중국 관광객에 의해 촬영된 것”이라며 “김 씨는 남한 노래에 가사만 바꿔 김정일에 대한 흠모와 충성을 손님들 앞에서 과시한다”고 설명했다.

김씨가 개사해 부른 노래의 제목은 정확치 않은 가운데 노래의 시작 부분인 ‘그토록 다짐을 하건만 사랑을 알 수 없어요/ 사랑으로 눈 먼 가슴은 진실 하나에 울지요’는 ‘아침이 어디서 오는지 백두에 올라가봤죠/ 하늘땅을 여는 폭포서 해돋이 보고 알았죠’로 바뀌었다.

또 노래의 클라이맥스 부분인 ‘끝도 시작도 없이 아득한 사랑의 미로여’는 ‘우리 장군님 모습 빛나는 해솟는 백두여’로 개사가 됐다.

‘데일리NK’는 “(남한 가요의 가사를 바꿔부르는 것은) 북한 내부 곳곳에 파고든 ’한류’의 실체가 엿보이는 장면”이라며 “실제 평양의 많은 식당에서 ‘남한 노래’가 불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남한 관광객, 혹은 해외 동포들을 겨냥한 선택”이라며 “그러나 언제 어느때 닥칠지 모를 ‘검열’에 대비해 노래 가사를 ‘김정일에 대한 흠모’ 내용으로 바꾸어 부른다”고 덧붙였다.

북한에서 남한의 대중가요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찬양하는 노래로 가사가 바뀌어 불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북 인터넷매체 ‘데일리NK’는 2일 중국의 관광객에서 입수한 동영상이라면서 평양 모란 전시장 식당에서 지배인으로 일하고 있는 김청희씨가 기타를 연주하며 남쪽 가수 최진희의 노래 ‘사랑의 미로’를 ‘찬양가요’로 개사해 부르는 모습을 공개했다.

원본출처 데일리 NK http://www.dailynk.com/korean/read.php?cataId=nk04500&num=85724

특히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남한 가수인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를 애창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이 노래가 북한에 광범위하게 퍼져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데일리NK’는 이 영상에 대해 “올해 초 중국 관광객에 의해 촬영된 것”이라며 “김 씨는 남한 노래에 가사만 바꿔 김정일에 대한 흠모와 충성을 손님들 앞에서 과시한다”고 설명했다.

김씨가 개사해 부른 노래의 제목은 정확치 않은 가운데 노래의 시작 부분인 ‘그토록 다짐을 하건만 사랑을 알 수 없어요/ 사랑으로 눈 먼 가슴은 진실 하나에 울지요’는 ‘아침이 어디서 오는지 백두에 올라가봤죠/ 하늘땅을 여는 폭포서 해돋이 보고 알았죠’로 바뀌었다.

또 노래의 클라이맥스 부분인 ‘끝도 시작도 없이 아득한 사랑의 미로여’는 ‘우리 장군님 모습 빛나는 해솟는 백두여’로 개사가 됐다.

‘데일리NK’는 “(남한 가요의 가사를 바꿔부르는 것은) 북한 내부 곳곳에 파고든 ’한류’의 실체가 엿보이는 장면”이라며 “실제 평양의 많은 식당에서 ‘남한 노래’가 불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남한 관광객, 혹은 해외 동포들을 겨냥한 선택”이라며 “그러나 언제 어느때 닥칠지 모를 ‘검열’에 대비해 노래 가사를 ‘김정일에 대한 흠모’ 내용으로 바꾸어 부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