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미공조 쾌거 위키리크스 전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07 한미 찰떡공조로 보잉기 이란 인도저지 '쾌거' - 위키리크스 한국전문
위키리크스2011. 2. 7. 17:25
Loading

한미양국이 '찰떡공조'를 통해 대이란 금수품목이었던 보잉 747기의 이란 인도를 저지했던 것으로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미국무부 비밀전문을 통해 확인됐습니다 

이 전문은 지난 2008년 2월 23일 미국무부가 주한미국대사관에 보낸 것으로 '한국정부에 대한 이란행 미국 민간 항공기 억류요청' 이란 제목의 비밀전문입니다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말로 시작된 이 비밀전문에서 미 국무부는 한국의 인천공항에 계류중인 N106UA와 N192UA등 보잉 747-400기 2대와 김해공항에 계류중인 NU185UA 747-400기 1대등 모두 3대의 보잉 747 항공기가 아르메니아 블루에어웨이 항공사 소속으로 등록된뒤 대이란금수조치를 어기고 이란민간항공사인 마한에어에 인도될 것이 확실시된다며 주한미국대사관은 한국정부의 협조를 얻어 이들 항공기가 이란으로 인도되지 못하도록 저지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아르메니아 블루에어웨이사가 자사의 모든 항공기가 이란 마한에어에 대여됐음을 지적하고 한국에서 유지보수를 받고 있는 3대 보잉 747 항공기가 발리그룹 자회사인 블루 스카이로 도색됐지만 블루에에웨이를 거쳐 이란에 인도될 것이라는 확실한 근거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는 이 3대의 항공기 실제소유주는 이란 현정권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영국 발리그룹이며 이 항공기를 인도받게 될 이란의 마한에어는 이란이슬람혁명수비대[IRGC]가 추진중인 대륙간 탄도미사일개발, 핵개발을 돕고 있어 미국이 지난 2007년 10월 대이란금수조치 대상에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또 이란이슬람혁명수비대 관련 기업체와 개인은 유엔안보리 결의안 1737호와 1747호에 의거, 제재를 받고 있다는 사실도 명시했습니다

국무부는 이 전문 발송 하루전인 2008년 2월 22일 미 상무부가 보잉 747-400기 3대를 미국에 재인도하라는 명령을 발리그룹에 통보했다고 전제하고 한국정부가 이 명령이 원할히 집행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것을 요청한다고 밝혔으며 주한미국대사관은 즉각 한국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한국정부의 긴밀한 협조를 높이 평가하며 감사한다는 내용과 함께 자세한 전후사정을 담고 있는 이 전문 3항은 한국정부에
그대로 전달된 내용으로 보입니다 


이같은 미국정부의 요청을 받은 한국정부는 도색을 마치고 인도를 기다리던 이들 항공기를 아르메니아로 보내지 않고 상당기간 한국에 계류시킨뒤 미국으로 돌려보냄으로써 대이란금수조치를 무력화시키고 보잉기를 비밀리에 인도받으려던 이란의 시도를 저지하게 됩니다 
 
실제 민간항공기 데이터베이스등에 따르면 블루스카이로 도색된 NU106A는 이전문 발송뒤 인천국제공항에서 김해국제공항으로 옮겨져 약 1년간 한국에 계류돼 있다 지난 2009년 10월 14일 미국 본토로 돌아가다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 중간기착한 사진이 포착됐고 다른 두대의 항공기도 2009년 여름까지 한국에 계류돼 있다 미국에 돌려보내지는등 한미양국이 찰떡 공조를 펼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란은 북한과 함께 핵개발을 시도하는등 미국과 국제사회에 의해 이른바 '깡패'국가로 지목된 나랍니다 
한미양국이 이같은 국가로 금수품목이 밀반입되는 것을 저지한 것은 한미공조의 성공적 사례로 평가할 수 있을 것입니다

미연방항공청에 이들 비행기를 조회한 결과 N106UA는 1993년, N192UA는 1993년,  NU185UA는 1992년 제작된 보잉 747-400기로 발리그룹에 팔리기 전에는 유나이티드 에어라인[UA]로 드러났습니다  

또 3대의 항공기중 NU185UA는 지난해 11월 현재 아리조나주 피날에어파크로 이송돼 해체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_ 한국정부에 이란 보잉기 억류요청-안치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