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미원자력협정개정관련 협정시한 2년연장 제의[kbs] ?'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2.05 미국, 한미원자력협정개정관련 협정시한 2년연장 제의[kbs] ??
카테고리 없음2013. 2. 5. 17:21
Loading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우리나라와의 원자력 협정 개정 논의를 2년 더 연기하자고 제의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 문제에 대한 견해 차이 때문인데 우리 정부의 입장이 어렵게 됐습니다.

이경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원본출처 http://news.kbs.co.kr/news/NewsView.do?SEARCH_NEWS_CODE=2608535

<리포트>

40년 전 발효된 한미원자력협정은 미국의 허가 없인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내년 3월 종료 시한을 앞두고 두 나라가 개정을 논의 해 온 지 2년 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와관련해 미국측이 최근 협정 시한을 2년 연장하는 방안을 제의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시간을 갖고 입장을 절충해 제 3의 모델을 찾자는 게 미국측 설명이라는 겁니다.

협정을 개정해 사용후 연료봉 재처리 뿐 아니라 우라늄 농축 권리를 확보하려는 우리 정부 계획은 일단 차질을 빚게됐습니다.

핵 비확산을 최우선 정책으로 내세워온 미국은 북핵 문제까지 겹친 상황을 들어 재처리 인정을 반대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따라 오는 2016년 고리원전을 시작으로 심긱한 포화상태에 빠지는 사용후 핵연료 임시 저장시설 대책이 시급해졌습니다.

<인터뷰> 서균렬(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협정이 개정되지 않으면 우리는 (사용후 핵연료)재활용을 전혀 할 수 없는거죠. 다른 방법 없이 처분으로 갈 수 밖에 없는데 처분장 건설도 쉽지 않습니다."

개정이 늦어질수록 세계 5위의 원자력 발전 강국인 우리나라는 원전 수출 경쟁에서도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미국과의 원자력협정 개정 문제는 북한 핵 문제와 함께 박근혜 정부와 오바마 2기 행정부 간 최우선 현안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