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형님퇴진요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23 남경필, '청와대 인지여부 밝혀라'- 격한 어조로 비판
핫이슈 언론보도2010. 7. 23. 19:54
Loading

한나라당 남경필 의원은 23일 자신의 부인에 대한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청와대가 이런 사실을 모를 리 없을 거라는) 그런 부분까지 다 성역 없이 검찰에서 수사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전날 기자회견을 가졌던 남 의원은 이날은 언론 인터뷰 등에서 "집권 여당 4선 의원에 대한 사찰을 청와대가 모를 리 없다는 시각도 있다"는 지적에 "자유를 억압하는 정부로 낙인 찍히면 보수정권의 존립이 뿌리째 흔들리고 정권 재창출에도 심각한 문제가 생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24/2010072400115.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10

그는 "테러집단이 가족을 인질로 잡고 있는 것도 아니고…, 참 불쾌하다. 정두언·정태근 의원 등에 대해서도 사찰했다는 말을 들었는데, 여당 의원을 이렇게 사찰했다면 일반 국민에 대해서는 어땠을까. 그런 면에서도 화가 난다"고 했다.

남 의원은 이번 사찰이 이명박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의원에 대한 '2선 퇴진 요구'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검찰에서 확보한 공직윤리지원관실 컴퓨터가 복원돼 다수의 증거문서가 확보됐다는 보도가 있는 만큼 그런 것을 통해 수사를 해내고, 그 뒤에 어떤 세력과 의도가 있는지 알아낸다면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한나라당도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공식적으로 촉구했다.

원희룡 사무총장은 브리핑을 통해 "총리실이 선출직 정치인을 사찰했다면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이며, 의도적인 불법사찰이라고 봐야 한다"며 "권한을 벗어난 정치인에 대한 조사가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로, 관계자는 엄중 문책돼야 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엄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서는 "사건이 발생한 지 이틀밖에 안 됐다"며 부정적인 입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