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1. 5. 13. 16:05
Loading
LG 그룹이 미국 뉴저지에 대형 상업용빌딩을 매입했다는 소문이 사실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LG 그룹은 최근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등기소에 소유권 등기를 마쳤습니다
등기내용 확인결과 LG그룹이 111 SYLVAN AVE, ENGLEWOOD CLIFFS NJ소재 건물에 대한 계약을 지난해 12월 8일 완료했으며 매입금액도 당초 추정대로 5천5백만달러였습니다 [버겐카운티 디드 BOOK 606, PAGE 2170]

이 부동산은 3만3천89평[27.03에이커]의 대지에 건평이 1만1천4백99평[40만9천1백75스퀘어피트]규모의 대형부동산입니다 

이 부동산은 1953년 건립돼 1998년 현대적 건물로 대대적 보수공사를 마쳤으며 지난 3월까지 이건물 전체를 시티뱅크가 전세로 사용하기도 했었습니다

이 부동산의 매매가 5천5백만달러는 2011년 공시지가 9천만달러의 61% 수준으로 부동산가격하락을 고려하더라도 엘지그룹은 비교적 싼 가격에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특히 12년전인 지난 1999년 6월 15일의 매매가 6천5백만달러보다도 1천만달러나 낮은 것입니다

LG 그룹은 현재 3층인 이 건물의 층수를 높이고 현재 40만 스퀘어피트인 건평을 최소 50만 스퀘어피트 규모로 늘리며 1층에
LG 전자 제품을 전시할 수 있는 대형 쇼룸을 만들기로 하고 미국대형건설사인 T사와 계약을 마쳤다는 것이 부동산업계의 설명입니다

LG그룹은 이 부동산외에도 같은 지역에 1000  SYLVAN AVE, ENGLEWOOD CLIFFS NJ에 2010년 공시지가 1천9백93만달러짜리 건물을 지난 1991년 3백12만달러에 옛 금성사 명의로 매입, 사용하고 있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1. 2. 9. 10:51
Loading


LG, 공시지가 60%에 미국 뉴저지 대형 부동산 매입
http://andocu.tistory.com/3451

LG전자 미국 본사 사고 이야기 http://andocu.tistory.com/352

LG 그룹이 미국 뉴저지주에 매입한 대형건물을 미주본사로 사용하기로 하고 대대적인 증개축에 들어가며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남인 구광모과장이 증개축을 지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G 그룹은 공시지가의 60%에 매입한 뉴저지주 잉글우드 클리프 3층 건물을 개보수및 확장하기로 하고 미 대형건설회사인
T사와 이미 계약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10년 정도의 역사를 가진 T사는 미전역은 물론 아시아 유럽 남미 중동지역에서도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대형건설회사입니다

LG 그룹은 현재 3층인 이 건물의 층수를 높이고 현재 40만 스퀘어피트인 건평을 최소 50만 스퀘어피트 규모로 늘리며 1층에
LG 전자 제품을 전시할 수 있는 대형 쇼룸을 만들 계획입니다

현재 이 건물은 3층 전체를 시티뱅크가 전세내 사용하고 있으며 시티뱅크는 건물의 상당부분을 문서를 보관하고 수표등을 처리하는 창고로 사용하고 있어 개보수가 불가피한 상황이어서 LG는 아예 이 건물구조변경에 더해 층수를 높이는등 증축까지 하기로 한 것입니다  

특히 증개축에 최소 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LG 미주본사 프로젝트는 현재 LG전자 미주법인에 근무중인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남 구광모 과장이 사실상 진두지휘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라는 것이 정통한 소식통의 전언입니다 

이 부동산의 현소유주는 조지아주에 소재한 델라웨어주 등록기업인 WELLS REIT-MULTI-ST OWNRS LLC 로 돼 있으며 이 법인의 모회사는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PIEDMONT OFFICE REALTY TRUST INC입니다 http://piedmontreit.com/cms/content/view/92/64

잉글우드 클리프시 당국에 따르면 LG는 지난해 가을 매매가의 일부를 디파짓하며 가계약을 마친뒤 지난해 12월 잔금을 치르고 클로징을 마쳤다고 합니다
그러나 LG가 은행으로 부터 얼마만큼의 모기지를 얻어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LG가 대규모 미주본사를 매입함에 따라 현재 이 인근의 옛 대우빌딩을 전세내 미주본사로 사용하고 있는 삼성도 전세신세를 
벗어나 자체 건물을 구입할 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