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8. 30. 19:00
Loading


지난 6월말 캐나다를 방문한 대통령전용기[대한항공] 항적이 노출된데 이어 지난해 9월 이명박 대통령의 UN 순방때 대통령 전용기[아시아나]의 송수신도 인터넷에 실시간 노출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명박대통령은 지난해 9월 20일부터 9월 26일까지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하고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피츠버그를 방문했었습니다

이때 이대통령은 아시아나항공에서 보잉기를 임차해 전용기로 사용했으며 등록기호, 즉 편명은 HL7428 이었습니다

ACARS교신을 전문적으로 추적하는 인터넷 사이트를 검색한 결과 9월 20일부터 9월 26일까지 아시아나항공에서 임차한 대통령전용기의 ACARS 송수신이 모두 5건 노출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9월 20일 일본 오사카에 설치된 ACARS 추적프로그램에서 08시 19분과 오전 08시 20분 신호가 감지됐습니다

지난해 9월 24일 21시 25분 웨스턴 뉴욕에 설치된 추적프로그램에서 신호가 감지됐습니다 
특히 이때는 전용기의 운항구간이 나타납니다 뉴욕의 존에프 케네디 국제공항에서 피츠버그의 피츠버그국제공항으로 나와있습니다 

지난해 9월 26일 01시 46분 웨스턴 뉴욕에 설치된 추적프로그램에서 신호가 감지됐으며 역시 운항구간도 포착됐습니다
이때는 피츠버그국제공항에서 성남공항으로 운항하는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또 이로 부터 약 12시간뒤인 9월 26일 13시 54분 일본 오사카에 설치된 추적프로그램에 신호가 잡혔습니다 
운항구간도 역시 피츠버그국제공항에서 성남공항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9월 26일 포착, 실시간 공개됐던 2건의 신호는 의미하는 바가 큽니다 
첫번째 신호는 01시 46분,  두번째 신호는 13시 54분으로 정확히 12시간 8분의 시차를 두고 있습니다
여객기가 보통 미국 뉴욕에서 서울까지 운항할때 소요시간은13시간정도이며 바람의 방향과 속도에 따라 
운항시간이 단축되거나 길어질 수 있습니다  

아마도 01시 46분 신호는 출발당시 교신이요, 13시 54분은 도착할 즈음의 교신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대통령 전용기의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경호실[경호처?]과 항공사측이 경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만 조금만 더 세심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대통령 지난해 유엔순방당시 ACARS 노출상황

HL7428   (B744         OZ) 0819 20090920 OZ2807 () [Osaka Japan.]
HL7428   (B744         OZ) 0820 20090920 000000 () [Osaka Japan.]

HL7428   (B744         OZ) 2125 20090924 OZ2807 (KJFK-KPIT) [Perry in Western New York, 42.43N -78.00W]

HL7428   (B744         OZ) 0147 20090926 OZ2807 (KPIT-RKSM) [Perry in Western New York, 42.43N -78.00W]

HL7428   (B744         OZ) 1354 20090926 OZ2807 (KPIT-RKSM) [Osaka Ja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