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View and promote individual documents

File Name/Title
Status
Promote
Embed
BOSTON AHN
Ready embed
BOSTON BAE
Ready embed
BOSTON BANG
Ready embed
BOSTON BYUN
Ready embed
BOSTON CHAI
Ready embed
BOSTON CHANG
Ready embed
BOSTON CHO
Ready embed
BOSTON CHUNG
Ready embed
BOSTON HAH
Ready embed
BOSTON HONG
Ready embed
BOSTON HUH
Ready embed
BOSTON HUR
Ready embed
BOSTON HWANG
Ready embed
BOSTON JANG
Ready embed
BOSTON KANG
Ready embed
BOSTON KIM
Ready embed
BOSTON KONG
Ready embed
BOSTON KWAK
Ready embed
BOSTON KYONG
Ready embed
BOSTON KYUNG
Ready embed
BOSTON LEE
Ready embed
BOSTON LIM
Ready embed
BOSTON MIN
Ready embed
BOSTON MOON
Ready embed
BOSTON NOH
Ready embed
BOSTON PARK
Ready embed
BOSTON RHEE
Ready embed
BOSTON ROH
Ready embed
BOSTON RYU
Ready embed
BOSTON SEO
Ready embed
BOSTON SHIN
Ready embed
BOSTON SONG
Ready embed
BOSTON SUH
Ready embed
BOSTON WON
Ready embed
BOSTON YANG
Ready embed
BOSTON YI
Ready embed
BOSTON YOO
Ready embed
px px
select embed format:
Loading

지난 4월 16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재미동포 윤주완씨가 스파이 혐의등으로 연방검찰에 기소됐습니다

미 국방부 범죄수사대에서 검거해 연방검찰에 이첩한 사건으로 뉴저지주에 사는 윤씨는 무기밀매업자로 위장한
범수대 수사관을 만나러 플로리다로 갔다 체포됩니다

참으로 이상한 것은 윤씨가 무기밀매를 했던 것도 아니고 무기밀매를 하려고 접근했던 것도 아니란 사실입니다
범수대 수사관이 윤씨에게 이메일을 보내 무기를 공급할 수 있으니 한국에다 팔아라고 엄청 유혹을 했습니다
한마디로 함정수사라고 하기에도 지나친 것 같습니다

윤씨는 이게 무슨 말인가 하다가 계속 이메일을 주고 받다 그 수사관을 한번 만난뒤 한국까지 가서
무기 판매 루트를 알아본뒤 다시 미국으로 왔고 한국출장상황을 알려주기 위해 무기밀매업자로 위장한
수사관에게 체포되고 맙니다

어쨋든 뒷맛이 개운챦은 사건인데요 이과정에서 윤씨도 다소 업되면서 '나는 미그기도 살 수 있다'고 말한 내용도 나옵니다

이 기소장을 보면 왜 지나치게 몰아갔나를 조금은 알 수 있습니다 이 수사관이 다른 기관에 종사하다 범죄수사대로 전직한지 1년이 채 안된 수사관, 그러니 뭔가 한건 올려서 존재를 과시하려고 했고 그 올가미에 윤씨가 걸린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죄가 없는데 잡아가기야 했겠습니까마는 기분이 영 좋지 않습니다
기소장 한번 찬찬히 읽어보시면 내용도 알게 되고 영어공부도 하고 괜챦을 것 같습니다

참 윤씨는 10여년전에 이란에 사린가스를 판매하려다 체포된 전력이 있습니다 그때도 약간의 함정수사로 항소를 거듭해서 일부 죄가 인정되지 않은 기록이 있군요 다음엔 항소관련 법원 판결문을 올려보겠습니다

그리고 2년전 FBI가 우방국인 한국의 고위외교관을 졸졸 미행하며 사진도 찍고 도청도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친북인사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인데요 그 친북인사를 기소한 기소장을 보면 어떻게 이렇게 심하게 우방국 외교관을
미행하고 낱낱이 감시할 수 있나 하는 분노가 치솟습니다
조만간 이 사건 기소장도 올리겠습니다



KOREA SPY FBI Yun._Juwan_Complaint.pdf -
Loading

한때 연방검사를 거쳐 뉴욕주 법무부장관을 지낸뒤 뉴욕주지사에 올랐던 엘리엇 스피쳐
하지만 엘리엇 스피쳐는 지난해 봄 워싱턴 DC에 자리를 잡은 고급 콜걸업체에 대한 수사에서
추악한 섹스스캔들이 드러나며 주지사에서 하루아침에 쫓겨나게 됩니다

아래는 엘리엇 스피쳐의 섹스스캔들에 대한 연방검사의 기소장으로 55페이지의 방대한 분량입니다
이 기소장에는 엘리엇 스피쳐가 넘버 9, 이른바 9번 남자로 묘사되며 콜걸과의 연락, 콜걸에 대한 대금지급
워싱턴에서의 밀회등이 아주 시시콜콜 상세하게 묘사돼 있습니다

1시간이 채 안걸린 이 짧은 연애를 위해 스피쳐는 약 5천달러를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스피쳐와 달콤한(?) 시간을 보냈던 아가씨왈 유명한 명언을 남겼는데요
'그참 이상하데, 스피쳐는 이상하게 그거 할때 양말을 안 벗데' 이렇게 진술한 내용도 있습니다

특히 주목을 끄는 것은 이 기소장에 숫자로 표현되며 나오는 남자들, 모두 쟁쟁한 남자들이랍니다
넘버 6, 넘버 5등 대부분이 외국인이 많은데 그중 한명은 와이프가 여왕이라는 소문입니다
여왕 하면 우리가 아는 여왕 거의 없쟎아요 누군지 아시겠죠

뉴욕주지사직을 그만 두는 것으로 기소를 면한 그는 곧바로 조강지처에게 짤리고 이제는 
뉴욕주지사에서 복덕방 아저씨로 전직했다고 합니다

영화보다 더 리얼한 스피쳐의 섹스스캔들 넘버 9, 9번남자의 연애담, 한번 읽어보세요 
 

ELIOT SPITZER SEX SCANDAL COMPLAINTS, NO.9 MAN'S SECRET CONTACT STOR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