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13억원 돈상자와 관련된 외화 밀반출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37)씨를 지난 24일 소환조사했다고 27일 밝혔다.

중수부는 오는 29일께 정연씨에 대한 사법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2012/08/29 - [분류 전체보기] - 노정연은 호구? 흥청망청? - 경연희 130만달러 집을 220만달러에 매입계약


중수부 관계자는 “지난 24일 노정연씨를 소환조사했으며 오는 29일께 사건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정연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2시간가량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연씨를 상대로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뉴욕 허드슨클럽 아파트의 원주인이자 미국 시민권자인 경연희(43)씨와 아파트 매매계약을 체결했는지, 아파트 매매대금 명목으로 13억원(미화 100만달러)을 경씨에게 전달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8/27/2012082701969.html?news_Head1 


검찰은 지난 5월 귀국한 경씨를 세 차례 소환 조사했으며, 경씨로부터 ’노정연씨에게서 100만달러를 받은 것이 맞고 그 돈은 아파트 매매대금 중 일부’라는 취지의 진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연씨,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에 대한 서면질의와 답변서를 통해 권 여사가 아파트 구입 대금을 마련해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간의 조사결과를 토대로 정연씨를 외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일부 언론매체에서 의문의 13억원 돈상자 관련 의혹을 제기하면서 불거진 이 사건은 이후 대검 중수부가 관련자를 잇달아 소환하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서면서 파장이 커졌고, 야권에서는 친노 진영을 겨냥한 표적수사라며 거세게 반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