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 12. 13. 18:19
Loading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5만 달러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권오성)는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69·구속 기소)에게서 “2007년 초 한명숙 당시 총리를 만나러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 갔을 때 여러 사람이 동행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곽 전 사장은 “동행자 중 몇 명은 공관에서 일정이 끝난 뒤 먼저 나갔고 내가 가장 늦게까지 남아 있다가 5만 달러를 두고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곽 전 사장에게서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한 뒤 당시 곽 전 사장과 동행했던 사람을 모두 소환 조사해 동행 사실 등을 확인했다. 이 동행자들은 검찰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총리공관 방문 정황 등에 대해서는 곽 전 사장의 진술과 부합하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전 총리 측이 검찰 수사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데도 검찰이 내부적으로 한 전 총리의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것도 곽 전 사장 진술 외에 이 같은 ‘제3자 증언’ 등을 충분히 확보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한 전 총리는 “14일 나와 달라”는 검찰의 2차 출석 요구에도 응하지 않겠다고 13일 밝혔다. ‘한 전 총리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불법적인 수사 행태에 협조할 필요를 못 느끼고 있다”며 “검찰이 먼저 내부의 불법 행위자를 찾아내 기소하고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객관적 증거를 공개하면 성의를 다해 진실을 밝히는 일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