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8. 26. 09:40
Loading
“개각 발표된 날 ‘형님’ 하면서 전화가 왔더라. 그래서 ‘이놈아 한 번 맞아봐라’하고 서로 깔깔 웃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8/26/2010082602002.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2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26일 기자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에게 “형님”하며 전화를 걸었던 사람은 다름아닌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였다. 10여년 전부터 알고 지낸 두 사람은 김 후보자가 자주 고민을 털어놓을 정도로 친분이 두터웠다고 한다. 26일 의원총회에서도 박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와는) 개인적으로 굉장히 친하다. 저하고 형님, 동생 한다”고 말했다.

그랬던 ‘형님’과 ‘동생’이 이젠 완전 적(敵)이 되어 버렸다. 박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가 도지사 시절 구청직원을 가사도우미로 사용(私用)하고(직권 남용), 은행에서 선거자금을 빌리는(은행법 위반) 등 “실정법을 8개나 위반했다”며 김 후보자에 대한 고발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인사청문회 전에 김 후보자가 자주 언론을 향해 손을 드는 포즈를 취하자 박 원내대표는 “벌써부터 대선주자가 된 것처럼 건방지게 번쩍번쩍 손 들고 다니지 말라”며 경고하기도 했다.

인사청문회가 시작되면서 공세는 더 거세졌다. 김 후보자가 자신의 재산증식 과정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과의 관계에 대해 말을 바꾸자 박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는 입만 열면 거짓말”, “총리로서 부적격”, “어떻게 저런 사람이 총리가 되나”라며 공격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박 원내대표의 파상공세에 대해 당 안팎에선 “그도 어쩔 수 없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비상대책위 대표로 민주당을 현재 책임지고 있는만큼 이명박 정부가 내세우고 있는 ‘소통과 젊음’의 핵심인 김 후보자를 어떤 식으로든 공격해야 향후 정국 주도권을 잡을 수 있기 때문이란 것이다. 한 당직자는 “절친했던 ‘형님’과 ‘동생’을 이처럼 적으로 돌리는 게 정치의 비정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