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01.10 08:52
Loading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각) 올해 가볼만한 도시나 국가 31곳(The 31 Places to Go in 2010)을 선정하면서 서울을 3위로 꼽았다.

NYT는 올해 서울을 꼭 가봐야 할 3번째 도시로 꼽은 가장 큰 이유로, 서울이 2010년 세계디자인 수도로 선정된 점을 들었다. NYT는 “도쿄는 잊어라. 당신이 디자인을 좋아한다면 서울로 가라”며 “서울은 밀라노의 ‘10코르소 코모’처럼 황홀한 카페와 레스토랑, 산뜻한 아트갤러리 등으로 관광객들을 잡아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은 오세훈 시장의 디자인 열정으로 저명한 산업디자이너들에 의해 올해 세계 디자인 수도로 선정돼 다양한 디자인 행사와 전시들이 잇따라 열리게 된다”며 세계디자인 수도 웹사이트(wdc2010.seoul.go.kr)를 소개했다.

광화문 이순신 장군 동상 앞, 백남준의 미디어 아트 작품 '프랙탈 거북선'이 전시되고 있는 광화문 광장 '빛의 축제'


올해 행사 중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9월 17일부터 10월 7일까지 열리는 제3회 서울디자인박람회가 될 것이라며, 밀라노와 지난해 250만명의 방문객을 끌어모은 뉴욕 못지않은 행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2010년 가봐야 할 곳 1위는 거대한 열대동물원과도 같은 분위기에서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스리랑카가 꼽혔고 2위는 남미대륙의 끝 파타고니아의 포도밭을 들었다.

또 4위는 인도 남부의 마이소르, 5위는 지난해 기후회의가 열린 코펜하겐, 6위는 태국과 캄보디아 국경지대에 있는 코 쿠드, 7위는 다마스커스, 8위는 터키의 해안도시 세스미, 9위는 남극의 안타르티카, 10위는 라이프치히를 선정했다.

10위권 밖의 아시아 도시로는 상하이(12위)를 비롯, 뭄바이(13위), 선전(20위), 쿠알라룸푸르(30위) 등 4곳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