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제트리 삼성상속녀2010. 10. 13. 16:53
Loading
마약운반혐의로 체포된 이병철 전 삼성회장 혼외 딸의 딸 리제트 리등 이사건 피고인들이 오늘 인정심문에서 무죄를 주장,
내년 2월 22일 첫 정식재판이 시작됩니다

리제트 리와 데이빗 가렛, 크리스토퍼 캐시등은 오늘 오전 10시 30분 오하이오연방법원에서 열린 인정심문에서 2009년 11월부터 지난 6월까지 마리화나를 운반했다는 연방검찰 기소에 대해 일단 무죄를 주장, 정식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알게넌 말블리 연방판사는 오늘 인정심문에서 피고인들이 무죄를 주장함에 따라 내년 2월 22일 오전 9시 첫 정식재판 기일로 정했습니다

리제트 리에게는 12회에 걸친 마리화나운반등 모두 14개 혐의가 적용됐으며 이같은 혐의가 정식재판을 통해 법원에서 그대로
인정될 경우 최대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리제트 리와 함께 지난 6월 오하이오 콜럼부스 공항에서 체포됐다 풀려났던 보디가드 프랭크 에드워드도 같은 혐의로 기소됐으나 리제트 리의 비서로 알려진 헐리우드 여배우 마일리 캐디는 기소되지 않았습니다  

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리제트 리의 보석심리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리제트 리의 변호인인 제임스 오웬 변호사는 오늘 현재까지 법원에 리제트 리에 대한 보석 신청서는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5일 오웬변호사는 리제트 리가 삼성 창업주 이병철회장의 손녀라고 확인한뒤 8일쯤 보석심리가 열릴 수 있도록 법원에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무슨 이유인지 보석신청을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