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통령 후보2012. 9. 27. 15:15
Loading

안철수 서울대 제출 논문, 공동저자 중 한명의 석사논문 '재탕 의혹'

제목·참조문헌 조금 달라지고 영문으로 번역됐다는 것 외엔 연구방법·데이터 수치 동일
安측 "논문 보완·번역에 참여… 의학계 관행상 문제 없는 일"
安, 과거 인터뷰선 표절 비판 "학생들 죄의식 없는 경우 많아"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가 공동저자로 등재된 학술 논문이 저자 중 한 명의 석사 논문을 그대로 '재탕'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27일 제기됐다. 안 후보는 2011년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채용 때 이 논문을 자신의 주요 연구업적으로 제출했다.

◇연구비 지원받고 5년 전 논문과 유사한 발표

안 후보가 그동안 쓴 논문은 모두 5편이다. 석·박사 학위논문과 학술논문 3편이다. 본지 확인에 따르면, 이 중 '재탕' 의혹이 있는 논문은 1993년 6월 A씨(제1저자), B씨와 함께 서울의대 학술지인 'The Seoul Journal of Medicine'에 발표한 학술논문이다. 논문의 제목은 '고칼륨 혈증과 산증에 있어서 플라스마 칼륨과 수소이온 농도의 관계'이다. 안 후보는 논문 제2저자였고 '1990년 서울대병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연구'라고 돼 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9/28/2012092800129.html?news_top

 왼쪽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지난 93년 A·B씨와 함께 쓴 학술논문에 사용한‘1번 그래프’, 오른쪽은 88년 A씨가 석사학위 논문에 쓴‘1번 그래프’다. 두 개가 똑같다. 두 논문에는 이런 꺾은 선 그래프 6개와 3개의 표(表)가 각각 분석의 근거 자료로 똑같이 사용됐다. 모양과 수치는 물론, 고유번호까지 모두 똑같다. /논문 캡처 사진

그런데 이 학술 논문은 A씨가 1988년 2월 제출한 석사 논문 '대사성산증 및 고칼륨혈증 때의 혈장 H+ 농도와 K+ 농도의 비교 연구'와 내용이 거의 일치했다. 제목과 참조 문헌, 내용 배치가 조금 달라졌고 영문으로 번역됐다는 점 외에 연구방법이나 데이터 수치, 그래픽 등이 유사했다.

안 후보 등 공동 저자들은 연구비를 지원받고도 특별히 새로운 연구를 하지 않은 셈이다. 안 후보 측은 이에 대해 "지도교수였던 C씨가 연구비를 받았을 뿐 안 후보는 지원금과 관련이 없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 연구가 진행되었어야 할 시기에 군복무 중이었다. 그는 1991년 2월~1994년 4월 해군 군의관으로 근무했다.

◇"재탕 넘은 표절인가" 논란 일 듯

안 교수 측은 "당시에 지도교수 C씨가 안 교수에게 '생리학적 측면에서 전문적인 보완을 하라'고 해서 연구 작업에 참여한 것으로 본인은 기억하고 있다"며 "추가로 보완한 내용이 실험 쪽 부분인지, 전문적 해석 부분인지는 시간이 오래 지나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 결과를 인정받아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었고, 의학계 관행상 문제가 없는 일이었다"고 했다. 또 "학술진흥재단의 현재 기준에 따르면 이런 게 문제되는지 모르지만, 당시 기준으로는 문제가 없었다"며 "영문 번역 작업 쪽에서도 기여했고, 전문적인 면에서 보면 두 논문은 결론도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나 서울대의 한 교수는 "이공계에선 조금이라도 연구에 기여하면 저자로 올려주지만 이 경우는 '무임승차'에 가깝다고 할 정도의 재탕 논문"이라고 했다.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는 작년에 전국을 돌며 젊은이들과 만나는 청춘 콘서트를 열었다. 행사장에 따라 주최 측에서‘세계적 석학 안철수 교수’라는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인터넷

논문 문제는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 8월 김병준 교육부총리가 '중복 게재를 통한 논문 수 부풀리기' 의혹으로 낙마한 뒤 고위 공직자 검증의 단골 메뉴가 돼 왔다. 지난 4월 총선에서 민주통합당은 당시 새누리당 문대성·정우택 후보 등을 향해, 새누리당은 민주당 정세균 후보에 대해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총선 당시 민주통합당 선거대책본부장이었던 박선숙 전 의원은 새누리당과 문대성 후보를 향해 "사실 관계는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 전 의원은 현재 안 후보 측 선대본부장으로 있다.

안 후보는 2008년 8월 인터넷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표절에 대해 관대한 문화 역시 걸림돌이다. 학생들조차 표절에 대해 죄의식이 없는 경우가 많다"고 했었다. 한 의학박사는 "같은 실험과 데이터를 사용한 것은 분명해 보이는데 워낙 전문적 영역이어서 '표절'인지 여부는 해당 전문가들 판단이 필요해 보인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