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6. 2. 10:12
Loading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한 건설업자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SBS가 2일 보도했다. 검찰은 또 이와 별도로 원 전 원장이 국정원의 선거개입 의혹 사건에도 깊숙이 개입했다고 결론 내리고 곧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6/02/2013060202131.html?news_Head1

 

2013/06/02 - [분류 전체보기] - 황보건설 :mb 정부들어 급성장 - 세종시-원전공사등 수주, 지난해 부도 : 앞으로 더 유명해질 회사입니다

 

2013/06/02 - [분류 전체보기] - 이미경 CJ부회장, 오바마에 거액 정치헌금 확인-영주권자나 시민권자냐?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서울에 사무실을 뒀던 한 건설업자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그의 옛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원 전 원장에게 10여 차례에 걸쳐 선물을 건넸다는 내용 등이 적힌 선물 리스트를 확보했다.

리스트에는 건설업자가 상당량의 순금을 포함해 고가 해외 브랜드의 가방과 의류, 고가의 건강식품 등 수천만원 어치 선물을 원 전 원장에게 건넨 것으로 기재돼 있다.

검찰은 이 건설업자가 공기업 발주 공사수주 등을 위해 원 전 원장에게 금품을 건넸을 것으로 보고 대가성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특히 건설사 측이 수백억원대 분식회계를 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 돈 가운데 일부를 원 전 원장 등 정관계 로비 자금으로 사용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국정원 댓글 사건 배후에 원 전 원장이 있었던 것으로 결론 내리고 개인 비리와 별도로 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이번 주초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원장님 지시 말씀' 등 국정원 내부 문건과 인터넷 댓글 활동을 비교 분석한 결과 원 전 원장이 불법 행위를 지시한 증거를 상당량 찾았다고 말했다고 SBS는 전했다.

검찰은 특히 국정원 직원들이 정부 정책 홍보나 대북 심리전용 댓글 외에, 대선을 즈음해 야권 후보 등을 비난하는 글을 올린 것은 공직선거법에도 저촉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선거법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19일 전에 국정원 관련 사건을 마무리하고 원 전 원장의 개인 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방송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