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URRENT ISSUE2009. 12. 3. 08:23
Loading

이재오 국민권익위원장이 3일 자신이 위원장으로 취임한 뒤 '실세' 논란으로 "나 때문에 권익위가 피해만 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권익위의 소속을 현행 국무총리에서 대통령으로 바꾸고 계좌추적권을 신설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 설치운영법' 개정안을 추진하는 것 등과 관련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계좌추적권과 관련한 민주당 이석현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면서 "다만 한 말씀 드리면 내가 취임 후 두 달이 됐다"며 말을 꺼냈다.

이어 "정말 열성을 다해 맡은 바 소임을 다하려고 하는데, 열성을 다해 소임을 다하는 것은 간데온데 없고, 만날 '실세니까 어떻다, 힘이 어떻다' 이렇게 되니 일 죽도록 해도 빛도 않나고, 나 때문에 권익위가 피해만 보고 그런 점에 대해 의원들도 염려해서 도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이 위원장은 대통령 직속으로 개편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지난 정권 국민고충처리위원회와 국가청렴위원회, 행정심판위원회가 합쳐져 권익위가 됐다"며 "지난 정권 하에서 고충처리위, 청렴위는 대통령 산하로 돼있었다"는 점을 들어 대통령 직속으로 개편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내가 취임하기 전에 이미 이 법안은 성안돼 제출 준비가 돼있었는데, 위원장이 바뀌고 해서 기회가 없다 우리 위원회에서 예고한 것 같다"면서 "입법예고는 의견을 검토하는 것이니 내가 위원장에 취임해서 검토한 의견이 전혀 아니라고 하는 것 말씀드리고 오해 없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민주당 신학용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면서 "신 의원이 나만 보면 언제 그만둘지 모른다고 하는데, 언제 그만둘지도 모르는 사람이 뭘 위원회를 강화하고, 그렇게 난리법석을 떨었겠느냐"며 "전혀 그런 오해는 야당 의원들께서 안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어 "오히려 그건 제가 과유불급이라고, 도를 넘지말고 일 잘하라는 따듯한 충고로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