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ANC▶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에 나선 검찰이 200군데가 넘는 국내 주요 금융기관에 전씨 일가와 측근들의 금융자료를 요구했습니다.

과거 15년치의 모든 금융 거래를 샅샅이 뒤지겠다는 겁니다.

백승우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원본출처 http://imnews.imbc.com/replay/nwdesk/article/3318136_5780.html

◀VCR▶

이제 검찰 수사의 초점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돈 일가까지 확대됐습니다.

검찰은 우선 아들 전재용 씨의 아내 박상아 씨의 동생이 가지고 있는 계좌와 전재용 씨의 사업 파트너였던 류 모 씨의 모친이 소유한 계좌의 금융거래정보 일체를 요구했습니다.

검찰이 이들을 포함해 전 전 대통령 일가와 측근들의 거래정보를 넘겨달라고 요구한 금융기관은 총 219곳.

은행과 보험사, 증권사, 캐피탈업체, 금융감독원과 증권거래소, 예탁결제원까지 국내 주요 금융기관이 모두 망라돼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와 오늘 이틀에 걸쳐 지난 1999년부터 올해 7월까지 15년 치 입출금과 주식거래 내역, 보험 계약 현황이 담긴 자료를 넘겨달라며 금융거래정보 요구서를 보냈고, 영장을 첨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의 이 같은 전방위 추적은 여의도 금융가를 다 뒤져서라도 전두환 비자금의 행방을 반드시 찾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MBC뉴스 백승우입니다.

백승우 기자 swpaik@imb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