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7. 8. 19:53
Loading
지난해 7월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 인사청문회 당시 민주당 박지원 의원에게 천 후보자의 해외 출국 내역 등을 유출했던 관세청 직원 3명이 해임 등의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09/2010070900087.html

관세청이 올 초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 올린 '2009년 공직기강 점검활동 실적'에 따르면, 관세청은 청문회 뒤인 지난해 9월 10~28일 실시한 보안 점검을 통해 가담 직원들을 파악했고, 이들을 인사조치한 것으로 돼 있다.

본지가 8일 입수한 '점검활동 실적'에서 관세청은 "(관련자들이) 관세청 여행자 정보시스템에 접속해 전(前) 검찰총장 청문회 관련자의 개인 입출국 내역을 불법유출했다"며 관련자들을 ▲해임(1명) ▲정직(1명) ▲감봉(1명)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의 관리자들에 대해서도 연대책임을 물어 '엄중경고(2명), 경고(1명) 및 하향 문책전보인사'를 했다고 적었다.

인사청문회 때 박 의원은 이 자료 등을 토대로 ▲천 후보자가 사업가와 해외골프 여행을 다녀온 일 ▲천 후보자의 부인이 해외여행에서 고가 명품을 쇼핑했던 사실 등 부적절한 처신들을 지적했고, 천 후보는 자진사퇴했다. 이후 검찰은 천 후보 정보 유출과 관련한 내사를 시작했다가 '보복수사' 논란이 일자, 이를 중단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