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재경 2012. 12. 2. 20:00
Loading

대검, 최재경 중수부장 사표 반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대검찰청은 최재경(50·사법연수원 17기) 대검 중앙수사부장이 제출한 사표를 반려했다고 3일 밝혔다.

 

2012/12/02 - [분류 전체보기] - 최재경 중수부장 사표제출…3일 법무부 전달될 듯 : 비리없으면 사표수리, 비리있으면 사법처리

2012/12/02 - [분류 전체보기] - 최재경중수부장, 18년전 32세때 15평아파트 살면서 공시지가 8억대 임야, 경매로 낙찰받아

2012/12/02 - [분류 전체보기] - 최재경 주소지가 왜 재산신고에도 없는 타워팰리스 비동 1501호 - 주진우 상대 명예훼손패소 판결문에 주소나와

2012/12/02 - [분류 전체보기] - 최재경 중수부장 이럴수가.,알고보니 삼성장학생?-부인이 타워팰리스 맞은편 삼성빌딩서 노른자위 약국임대운영

원본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2/12/03/0200000000AKR20121203055500004.HTML?did=1179m

대검 관계자는 "한상대 검찰총장과 채동욱 대검 차장이 최 중수부장이 제출한 사표를 반려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 중수부장은 지난달 30일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채 차장에게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상대 검찰총장과 중수부 존폐, 감찰 문제를 놓고 정면 대립했던 최 부장은 지난달 30일 출근길에 대검 청사앞에 모인 취재진에게 "여러모로 송구하고 감찰문제가 종결되는 대로 공직자로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경남 산청 출신으로 대구고-서울법대를 나온 최 중수부장은 대검 중수1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수사기획관, 서울중앙지검 3차장 등을 거쳐 중수부장이 된 대표적인 특수수사통으로 `1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특수검사'라는 평을 들었다.

pdhis95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