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 9. 13. 19:32
Loading

영화배우 김진규 부인 김보애씨의 '내 운명의 별…' 大賞 뽑혀
박정희·정일권·김종필 등 대부분 실명 거론… 기록적 가치 뛰어나


"그분을 처음 만났을 땐 말이 스타지 생활은 정말 비참했어요. 적선동 골목에 있던 작은 한옥집의 쪽방에 세들어 살고 있었지요.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살림을 차렸는데 금 한 돈이 3000원 하던 시절에 월급으로 1만원을 받아오더군요."
1960~70년대 '국민배우'였던 고(故) 김진규(1923~1998)를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보았던 영화배우 출신 부인 김보애(金寶愛·72)씨가 남편과 자신의 삶을 진솔하게 기록한 '내 운명의 별 김진규'가 '2009 조선일보 논픽션 대상'의 대상(고료 5000만원)으로 뽑혔다.

김진규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벙어리 삼룡》 등의 작품을 통해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은막의 스타다. 김보애씨는 이 작품에서 열아홉의 나이로 당대의 명배우 김진규와 결혼한 뒤 가정폭력, 여자문제 등을 겪으며 이혼하게 되는 과정, 당시 영화계의 뒷이야기, 말년에 혈액암으로 투병하던 김진규와의 재결합 등을 담담하게 서술했다. '조선일보 논픽션 대상' 심사위원회(한영우 이화여대 석좌교수 외 6인)는 "명예욕이나 자기연민에 빠지지 않는 논픽션적 정직성과 한국 영화계의 풍경을 보여주는 다큐적 가치를 모두 갖췄다"고 평가했다.

영화‘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년 작)에서 화가 아저씨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는 영화배우 김진규씨(사진 왼쪽). 김보애씨가 영화‘고려장’(1963년 작)에서 남편 김진규씨와 호흡을 맞춰 연기하고있다(사진 오른쪽).
김보애씨는 남편과 의사부인, 여교수, 일본어 가이드 등과의 외도 사실을 솔직히 털어놓았고, 당시 최고배우로서 박정희 대통령, 정일권 국무총리, 김종필 공화당 당의장 등 당대 최고 실력자들과의 교분도 기록했다. 또 자신이 요정을 운영하면서 지켜보았던 각계 명사들의 은밀한 모습도 가감 없이 적었다. 거의 대부분 실명(實名)을 밝히고 있기 때문에 한 시기의 이면사(裏面史)로서 기록가치를 갖는다.

김보애씨는 "김진규와 헤어진 후 두 번 더 결혼했다 실패했는데 배우로 활동했던 딸(김진아·47)은 가족사와 엄마의 치부가 드러나는 게 싫다며 글 쓰는 걸 반대했지요. 하지만 이 나이에 뭐 거리낄 게 있으랴 싶었어요. 분에 넘치는 대상을 받았으니 자식들에게 면목이 서게 돼 정말 기쁩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2009 조선일보 논픽션 대상'의 부문별 우수상(고료 1000만원)은 ◇자서전 부문=김광수(68)씨의 '한국 남성패션 50년 소사' ◇체험수기 부문=김효선(47)씨의 '서연아, 울지마, 사랑해!' ◇역사다큐 부문=박충훈(65)씨의 '태극기'의 3편이 선정됐다.

올해 2회째를 맞은 '조선일보 논픽션 대상'은 지난 8월 말 마감 결과 수준 높은 200여편의 작품이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당선작 1편만 선정했지만 올해부터는 대상과 부문별 우수상 3~5편을 시상한다. 조선일보 논픽션 대상은 21세기북스(대표 김영곤)가 후원한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 9. 13. 19:29
Loading

[조선일보 논픽션 대상] "남편 아닌 예술가 김진규의 고뇌 담고 싶었죠"

'내 운명의 별 김진규'로 조선일보 논픽션 대상 받은 김보애씨
당시 배우 참고증언 듣고 영화 관련 기록까지 확인
"연기 열정 놀라웠던 배우 김진규 예술관 세웠으면…"

"나 자신이 김진규를 14년 세월을 부대끼며 살았던 남편으로만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을 반성하게 됐습니다. 한국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예술가로서의 김진규, 밤새 대본을 외우고 손수 화장을 하며 하루에도 몇 편의 영화에 겹치기 출연했던 그의 고뇌를 담고 싶었습니다."

'2009 조선일보 논픽션 대상'의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보애(72)씨는 고희의 나이가 무색하게 청바지 차림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김씨는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다른 훌륭한 작품이 많았을 텐데 정말 내 글이 대상으로 뽑힌 게 맞냐"면서 고른 치열을 드러내며 환하게 웃었다.

김보애씨는 김진규가 전 부인이자 '한국의 그레타 가르보'로 불린 당대의 여배우 이민자와 이혼한 후 두 아들을 데리고 어렵게 살던 시기에 그를 만나 열아홉에 결혼한다. 두 사람은 아이 넷을 낳았으나 결혼생활은 순탄치 않았고 결국 이혼했다. "남편은 술만 먹으면 손찌검을 했어요. 여자 관계도 복잡했었고." 이후 김씨는 음식점을 경영하며 4남매를 키우고, 김진규는 영화제작자와 감독으로 활동하다 혈액암과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사망한다.

김보애씨는“나이 먹으며 눈물이 완전히 말라버린 줄 알았는데, 이번 논픽션을 쓰면 서 밤마다 무던히도 울었다”고 말했다./이덕훈 기자 leedh@chosun.com
김씨는 "남편이라서 하는 말이 아니라 배우로서 김진규의 열정은 정말 놀라웠다"고 누차 강조했다. 《벙어리 삼룡》을 찍을 땐 집에 와서도 벙어리 흉내를 냈고, 산에서 구르는 신을 찍으며 허리를 크게 다쳐 평생 고생했다. 이번 논픽션을 쓰기 위해 만난 고(故) 유현목 감독(지난 6월 작고)은 "누가 뭐래도 배우는 김진규 하나"라고 말했다고 한다.

최남현 박암 장동휘 이민자 박노식 도금봉 최무룡 같은 당대의 배우들과 신상옥 편거영 임원식 등 유명 영화감독들이 수시로 언급되는 김씨의 글은 자연스레 한국 현대영화계의 풍경을 보여준다. 주연급 배우들이 싸구려 여관방에서 잠을 자고, 촬영 현장에서 감독에게 두들겨 맞으며, 제작자에게 끌려 다니다시피 하는 당시 '스타'들의 열악한 현실도 적나라하게 묘사되고 있다. 김씨는 참고증언을 위해 원로 여배우 최은희 윤인자 등을 만났고 영화 개봉 연도나 주연배우, 시대상황 등 사실 관계를 정확히 하기 위해 관련자의 도움을 받았다.

작품의 후반부엔 김씨가 음식점 '세보'를 경영하며 만난 인물들과의 에피소드가 담겨 있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 이후락 비서실장이 던진 냉면 그릇을 맞고 면발을 뒤집어쓴 일, 1980년 신군부 등장 이후 보안사 준위가 던진 유리잔에 이마가 찢겨 4시간 동안 수술을 받았던 일도 나온다.

또 사상계에 '오적(五賊)'을 써서 도피중이던 시인 김지하가 얼근하게 취해 찾아온 일화도 들어있다. "어느날 밤 늦게 찾아온 그가 '누님, 우리 오늘 밤에는 굿판이나 한번 벌입시다'더니 촛불을 켜고 막걸리를 사방에 뿌리며 이렇게 외쳐대는게 아니겠어요. '에이! 세보에 드나드는 온갖 잡놈들! 그 중에서도 잡아서 주리를 틀 오적놈들! 어서 그놈들을 잡아가시고 이 나라의 민주 귀신 좀 내려주십시오!' 그래서 내가 '동생, 그렇게 되면 장사는 어떻게 하라고. 오적 중에서도 괜찮은 놈들도 있어'하며 말렸죠. 그랬더니 김지하씨는 '아 얘기가 그렇게 되나, 나쁜 오적은 다 잡아가지고 괜찮은 오적 놈들은 살려주시게! 훠이'하더라구요."

김보애씨는 "'김진규 예술관'이 세워졌으면 하는 소망이 있습니다. 1000만 관객이 드는 우리나라에 아직까지 배우 기념관 하나 없다는 게 무척 아쉽거든요"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