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0. 3. 3. 19:45
Loading

KOREA SPARKLING 미국 상표권등록 포기 - 한국고유심볼 무주공산 : 한국관광공사 브랜드관리 엉망 http://andocu.tistory.com/1174

======================================================================================
애플이 구글폰 생산업체인 HTC사에 대해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야말로 특허전쟁이 시대입니다

애플이 델라웨어주 연방법원에 제출한 소송장 원문과 ITC 에 특허침해를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던
특허침해 제소장 원문을 게재합니다

법원 소송장 첫페이지에 보면 '배심원 재판'을 원한다고 돼 있습니다
배심원 재판을 하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미국 배심원들이 특허침해혐의를 받고 있는 대만업체를 어떻게 할까요

물론 미국내 특허재판의 경우 판결까지 가는 경우는 10%에도 미치지 않습니다
몇번 재판을 하고 화해[SETTLE]을 하게 됩니다

요즘 한국에서도 이슈가 되고 있는 것이 ETRI의 휴대폰 특허소송입니다
깜짝 놀랄 정도로 잘못 알려진 내용이 많고 아직도 그 내용이 진실로 포장되고 있습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 있을까요 아마 힘들 겁니다

아래는 애플 소송장입니다

Apple vs HTC


Apple+complaint+-+ITC - ========================================================================================
참고
원본출처 매일경제 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10&no=108392

애플이 `구글폰`을 제조하는 대만 스마트폰 제조업체 HTC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애플은 2일(현지시간) 미국 국제통상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구글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HTC가 자사 `아이폰`의 특허 기술 20여건을 도용했다며 제소했다.

애플은 HTC가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은 물론 윈도모바일 OS를 적용한 휴대폰에서도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HTC는 대만의 유명 스마트폰 제조업체 최초의 안드로이드폰을 내놓은 데 이어 구글의 스마트폰 `넥서스원`의 제조업체로 선정됐다. 애플이 HTC에 대해 침해를 제기한 특허는 아이폰의 ▲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GUI) ▲제반 HW 및 SW 등 20건이다.


특허 ETRI등2010. 1. 13. 18:05
Loading
ETRI 가 1조원대로 추산되는 휴대폰 특허기술 독점 라이센스를 SPH사에 넘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ETRI 특허가 사모펀드의 상품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SPH AMERICA LLC 소유주인 박충수씨는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 인가를 받은 사모펀드 전문운용사인 에스크베리타스 자산운용(주)의 상임고문을 맡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7일 개업식을 갖고 정식 출범한 에스크베리타스는 지적 재산권과 특허등 대체투자에 특화된 자산운용사입니다

이혁진사장은 이 회사에 WIAV SOLUTIONS  박충수 대표 [박변리사는 어제 블로그에서 밝힌대로 SHP AMERICA LLC, WIAV SOLUTIONS, WIAV NETWORKS 등을 소유], 같은 회사의 백석찬 변리사등이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고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이사장은 머니 http://www.moneyro.com/cp/view.asp?vol_no=56&art_no=49&sec_cd=1032 와의 인터뷰에서
CJ 자산운용 근무때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보유한 특허들을 일정한 조건 하에 활용할 수 있는 권한을 받아 이를 펀드로 구성했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세금으로 만들어진 국책연구기관의 특허가 사모펀드 상품으로 활용된 것입니다
여기서 말한 '일정한 조건'이 어떤 조건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이 회사는 “신영증권, 다함넷, 신한캐피탈, 농심, 건물과 사람들, CTL 등이 주요 주주이다. 지적재산권, 부동산/PEF 등을 합쳐 3개년 수탁고 1조 원을 목표로 잡고 있다.” 고 합니다

이제는 정부에서 국책연구기관들의 특허를 관리할 전담기구를 만드는 것이 유리한지
아니면 사모펀드등에 특허권을 넘기는 것이 유리한지 냉정하게 검토해 보고
종합적 대책을 세워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