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허 ETRI등

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특허권, 사모펀드 상품으로 활용됐다

ETRI 가 1조원대로 추산되는 휴대폰 특허기술 독점 라이센스를 SPH사에 넘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ETRI 특허가 사모펀드의 상품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SPH AMERICA LLC 소유주인 박충수씨는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 인가를 받은 사모펀드 전문운용사인 에스크베리타스 자산운용(주)의 상임고문을 맡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7일 개업식을 갖고 정식 출범한 에스크베리타스는 지적 재산권과 특허등 대체투자에 특화된 자산운용사입니다

이혁진사장은 이 회사에 WIAV SOLUTIONS  박충수 대표 [박변리사는 어제 블로그에서 밝힌대로 SHP AMERICA LLC, WIAV SOLUTIONS, WIAV NETWORKS 등을 소유], 같은 회사의 백석찬 변리사등이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고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이사장은 머니 http://www.moneyro.com/cp/view.asp?vol_no=56&art_no=49&sec_cd=1032 와의 인터뷰에서
CJ 자산운용 근무때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보유한 특허들을 일정한 조건 하에 활용할 수 있는 권한을 받아 이를 펀드로 구성했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세금으로 만들어진 국책연구기관의 특허가 사모펀드 상품으로 활용된 것입니다
여기서 말한 '일정한 조건'이 어떤 조건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이 회사는 “신영증권, 다함넷, 신한캐피탈, 농심, 건물과 사람들, CTL 등이 주요 주주이다. 지적재산권, 부동산/PEF 등을 합쳐 3개년 수탁고 1조 원을 목표로 잡고 있다.” 고 합니다

이제는 정부에서 국책연구기관들의 특허를 관리할 전담기구를 만드는 것이 유리한지
아니면 사모펀드등에 특허권을 넘기는 것이 유리한지 냉정하게 검토해 보고
종합적 대책을 세워야 할 때입니다 
 




  • 제 생각으로는 2010.01.13 23:46

    신 자유주의적인 사고로는 사모펀드에 넘기는 것이 맞고, 케인즈 학파로는 전담 기관을 만드는 것이 맞겠지요. 전자는 활용 가능성을 높여주는 반면 수익이 감소할 것이고, 후자는 수익은 모두 갖는 대신에 활용 가능성이 떨어지겠지요. 제 생각에는 활용성을 갖지 못하면 수익이 0 이므로 사모펀드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비지니스를 한 회사에서 할 수는 없는 일이지요. 저희 회사도 캐릭터 사업권은 타 회사에 전권 위임한 적이 있습니다. 위임한 회사가 그걸로 사업하다가 적자를 봐서 상폐된게 좀 슬펐지만요. 대신 위임한 까닭에 저희 회사는 그로 인한 적자는 안봤으니까요. 그리고 가지고 있다고 해봐야 캐릭터 사업 할 수 있는 역량이 회사에 없었거든요. 저희가 만일 가지고 있었다면 캐릭터 사업 시작도 못해봤을 겁니다 아마도 말이지요.

  • 익명 2010.01.14 01:10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