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01.08 09:27
Loading

서울 강북경찰서는 전직 대통령의 비자금 세탁을 도와주면 억대 사례금 등을 지급하겠다고 꾀어 수십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으로 이모(50)씨 등 4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08년 9월부터 그해 말까지 강남의 모 주상복합아파트에 `특정물건 처리단'이라는 유령단체사무실을 차려놓고서 "전직 대통령의 금괴나 달러를 보관하고 있는데 이를 현금으로 사들여 비자금 형성을 도와주면 사례하겠다"고 속여 김모(56)씨 등 6명에게서 20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고급 차를 몰고 다니거나 독학금융지식을 늘어놓는 수법으로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대부분 개인사업자인 피해자들에게 미국 영주권의 즉시 발급이나 사례금 수억원, 부실기업 우선 인수권 매입 등을 대가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보안이 잘되는 고가의 건물에 사무실을 차려 마치 실체가 있는 듯 속이면서도 동시에 이를 확인하려는 외부인의 손쉬운 접근을 차단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범행 수익 대부분을 명품 구매와 유흥비 등으로 탕진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Loading

10월 5일 월요일 오전 고위공직자 인척관련 자료를 공개하겠습니다
안치용 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