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7. 7. 17:38
Loading
"도대체 누군가. 좌시할 수 없다."

정운찬 총리가 6일 밤 청와대 일부 참모진에 대해 "인간적인 실망을 느낀다"며 강한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의 이런 반응은 이날 밤 한 방송사 9시 뉴스가 '정 총리가 오는 8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사퇴할 것'이라고 보도한 게 발단이 됐다.
참모들로부터 보도 내용을 보고받은 정 총리는 "도대체 '누가' 이런 이야기를 언론에 흘리는 것이냐"며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측 관계자는 "정 총리는 지난 3일 청와대 독대 자리를 포함해 (6·2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께 세번이나 사의를 밝힌 상황에서도 묵묵히 총리직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사퇴 시점까지 못박은, 그것도 사실과 다른 보도가 청와대발(發)로 나오자 청와대 일부 참모들의 불순한 의도가 작용한 것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총리의 측근 인사들도 청와대 특정 수석들을 거명하며 "쇄신 대상에 포함된 일부 청와대 사람들이 자기들이 살기 위해 대통령께 참모진 교체를 건의했던 정 총리의 사퇴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것 같다"며 "정 총리도 이런 문제를 대통령께 말씀드려야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7일 아침 이명박 대통령은 참모들의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누가 (대통령이 총리의 사의를 수용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다니느냐"며 참모들을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분위기 탓인지 정 총리는 이날 오전 통상 비공개로 열리던 총리실 간부회의를 언론에 공개하며 총리직 수행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총리실 고위 간부도 정 총리의 거취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8일 사퇴한다는 건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면서 "(정 총리의 거취와 관련해) 대통령과 총리 사이에 많은 말씀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한 여권 관계자는 "3일 독대 자리에서 이 대통령이 '나와 함께 갑시다'라고 했다는데 적어도 정 총리의 명예는 끝까지 지켜줘야 한다는 생각 아니겠느냐"고 했다.
카테고리 없음2010. 5. 14. 23:24
Loading
세종시 수정안을 추진하고 있는 정운찬 총리가 이달 초 한 모임에서 “나도 충청도에 살고 있었으면 당연히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했을 것”이라며 기존과는 다른 입장을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2월 충북경제자유구역 지정문제를 전격 지시한 것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시기상조’라며 반대했는데 나만 바보가 됐다. 뒤통수를 맞았다”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본출처 경향신문

정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6일 총리공관에서 열린 충청지역 일간지 서울주재기자 7명과의 오찬 자리에서 나왔다. 당시 한 참석자가 “정부에서는 (충청도에서) 수정안 지지여론이 원안고수 측보다 더 높다고 하는데 지역 ‘밑바닥’ 민심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하자 정 총리는 “주민들의 심정을 이해한다. 나도 지금 충청도에 살고 있었으면 당연히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정 총리는 또 이 대통령이 ‘충북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지시한 것과 관련, “전반적 여건을 고려할 때 이 문제는 신중히 접근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소신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지난 2월9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충북 오송·오창 지역은 인프라가 충분한 만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는 게 좋겠다. 바로 시행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지난 1월 “경제자유구역이 6개나 지정돼 있지만 제 역할을 아직 못한다. 충북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시기상조”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오찬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정 총리의 이 발언을 놓고 참석한 기자들로부터 ‘기사거리다’라는 얘기가 나오자 동석한 총리실 김창영 공보실장이 ‘지역민들의 심정을 이해한다는 취지의 말씀이니 만큼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해 달라’며 2건의 발언 모두 오프더레코드(비보도)를 요구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정 총리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총리로서 신중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국가 100년 대계를 위해 세종시를 수정해야 한다고 했던 총리가 ‘충청도에 살면 반대했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총리실 측은 이에 대해 “정 총리의 발언은 충청인들이 수정안의 장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다는 뜻을 역설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지역민들의 심정을 충분히 공감한다는 의미”라며 “총리는 수정안을 제기한 당초부터 지금까지 입장이 달라진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정혁수·김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