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URRENT ISSUE2009. 10. 12. 21:55
Loading

조금 황당한 경우를 당했습니다 
얼떨결에 잠깐 본질을 망각하고 기분도 살짝 좋을뻔 했습니다 
이것을 도대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 

제가 조현준 효성사장 관련 4백50만달러 주택구입, 효성 유모 상무 개입등
2건의 글을 올렸다가 자고 아침에 일어났다니 글이 아래처럼 차단돼 있었습니다 



이 이이 대충 10월 6일 오후 6시경 발생한 것 같습니다 

DAUM으로 부터 아래와 같은 엄중경고도 받았습니다 
주식회사 효성으로 부터 명예훼손게시판 삭제요청이 왔다는 공문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로 어제 참으로 이상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한국시간 12월 12일 밤 12시 정도 됐나 봅니다 

잠깐 미국으로 몸을 피해오신 K박사가 전화를 했습니다
'어 거 봤어요 다음'  - '아 예 짤렸습니다 다음에서'
'아니 그거 말고, 다음에서 오늘의 인물이라고 사진까지 걸었던데'
'헉, 그랬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게 아니고 짤렸다니까요 30일간'


이러다가 다음측의 '참 이상한 조치'를 알게 됐습니다 
병주고 약주는 것도 아니고,
솔직히 약간 기분이 좋았지만 이건 아니다 싶네요
먼저 임시접근제한조치라는 유신시대 긴급조치를 연상케 하는 
무시무시한 조치부터 풀어야 하는 것 아닐까요

다음 내부의 양심세력[?], 반 효성세력[?], 아니면 친 시크릿[?]
아뭏튼 어느 분의 조치인지는 모르나
저는 다음 구성원들의 건전한 상식의 표현으로 해석합니다
'보도지침'을 내팽개치[?]  용기에도 경의를 표합니다

조현준 사장님과 주식회사 효성측에 다시 한번 요청합니다
명예훼손이라면 이유를 말씀해 주시고 
이미 원인소멸 됐으면 삭제요청 취소해 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