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1. 25. 09:45
Loading
http://www.sportsseoul.com/news2/entertain/broad/2010/0125/20100125101040200000000_7888598335.html
원본출처 : 스포츠서울

원더걸스 선미의 그룹 탈퇴가 공식화된 가운데 일방적인 통보식 조치로 일관하고 있는 JYP에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3일 원더걸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선미가 1년간의 미국 생활 끝에 다시 평범한 생활로 돌아와 대학생이 된 후 연예계 활동을 재개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전하며 선미가 원더걸스에서 사실상 탈퇴했음을 알렸다.

하지만 팬들은 선미가 무리한 미국 활동에 따른 스트레스와 건강상의 문제로 그런 결정을 내렸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무리한 스케줄을 강행한 박진영의 책임을 묻고 있다. 박진영이 원더걸스 멤버들의 의견을 고려하지 않은 채 독단적으로 미국 투어를 진행했다는 것.

네티즌들은 “박진영의 욕심이 선미의 탈퇴를 이끈 것이나 다름없다. 과도한 스케줄과 스트레스는 어린 10대 소녀들이 따라가기 힘들었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진영은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미국에서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하며 겪었던 원더걸스의 고충을 설명하기도 했다.

JYP측의 발표를 곧이 곧대로 믿을 수 없다는 의견도 팽배하다. 선미는 불과 석 달 전까지만 해도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더 열심히 도전해보겠다.”며 의지를 불태웠기 때문이다. 또 JYP측에 따르면 선미와 소희는 미국 활동을 위해 고교 자퇴에 동의했다. 하지만 불과 얼마 지나지 않아 학업을 위해 그룹을 탈퇴하겠다는 것도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

선미의 탈퇴소식보다 팬들에게 더 큰 충격으로 다가온 것은 기다렸다는 듯 새로운 멤버가 영입됐다는 점이다. 팬들은 “이미 JYP측에서 선미탈퇴를 내부적으로 공식화하고 새로운 멤버를 선발했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힘들어하는 선미보다 다양한 능력을 겸비한 새로운 멤버를 투입하는 것이 세계시장 공략에 더 유리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팬들이 가장 분노하고 있는 것은 이번 선미 탈퇴가 지난 현아와 재범 탈퇴 때와 마찬가지로 JYP 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이뤄졌다는 점이다. 현아와 재범 그리고 선미까지 소속사 측에서 발표하는 내용만 있을 뿐 정작 본인들이 밝히는 단 한 번의 인터뷰도 없었다. 이는 JYP에 대한 팬들의 불신에 불을 지폈다.

급기야 팬들은 지난 24일 멤버 동료인 선예가 공식홈페이지에 선미탈퇴와 관련해 올린 글마저도 “이 글은 분명히 JYP 측 운영진이 올린 것이다.” “팬들이 호구로 보이냐?” 등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JYP의 미온적인 조치가 아쉬움으로 남는 대목이다.

JYP의 일방적이고 신속한(?) 조치로 새로운 멤버인 혜림에게도 불똥이 튈 것으로 보인다. 팬들이 “선미의 탈퇴와 새로운 멤버 영입을 반대한다.”고 나선 상황에서 혜림은 자의든 타의든 원더걸스 팬들에게 곱지 않은 시선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탈퇴를 결정한 선미도 이제 막 활동을 시작하게 될 새로운 멤버 혜림도 희생양이 되지 않도록 팬들을 충분히 납득시킬 수 있는 JYP측의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