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13억 돈상자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부장 최재경)는 최근 귀국한 재미 교포 경연희(43)씨로부터 "2009년 1월 노무현 전 대통령 딸 정연(37)씨로부터 환치기 방식으로 100만달러를 전달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검찰은 이에 따라 정연씨에게 다음 주 초쯤 소환 통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씨는 검찰에서 "100만달러는 2007년 5월 정연씨에게 팔기로 계약한 미국 뉴저지주 허드슨빌라 400호 매매대금 가운데 일부"라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씨는 이 빌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400호를 220만달러에 팔기로 했는데 이 중 계약금(선수금) 격인 40만달러는 2007년 9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이 홍콩 차명계좌에서 송금해줘서 받았고, 2009년 1월 정연씨에게 환치기로 받은 100만달러는 중도금 성격이라는 것이다. 경씨는 잔금 80만달러는 아직 받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1/01/04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정연, 경연희에 '비자금'약점잡혀 끌려다녔나? - 이게 콘도계약서[첨부]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5/31/2012053100176.html?news_Head1


허드슨빌라 400호 계약은 2009년 4~5월 '박연차 게이트' 수사 때도 등장했다. 정연씨는 수사에서 박 전 회장이 40만달러를 대준 사실이 밝혀지자, 검찰에 "잔금을 못 줘서 계약이 흐지부지됐으며 계약서는 찢어버렸다"고 진술했었다.

경씨가 "13억원을 정연씨가 줬다"고 진술함에 따라, 이 돈을 누가 정연씨에게 주었느냐는 의혹도 증폭되고 있다. 박 전 회장은 지난 2월 "13억원은 내가 준 게 아니다"라고 검찰에 진술한 바 있다.

이번 의혹을 폭로한 미 폭스우드 카지노 전직 매니저 이달호(45)씨 형제는 "경씨가 시키는 대로 2009년 1월 10일 오전 10시쯤 경기 과천의 지하철역에서 만난 '마스크와 선글라스를 쓴 50대 남성'이 안내한 비닐하우스에 13억원이 담긴 라면·사과상자 7개가 있었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 따라서 이 '선글라스남'이 누군지도 검찰 수사의 초점이 될 전망이다. 경씨는 그가 누군지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