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지난 2008년 CBS 라디오 김현정의 이슈와 사람에서 김용철 변호사와 인터뷰한 내용입니다

원본출처 http://offree.net/entry/Samsung-and-Psychopathy
김: 이재용 전무가 어제 특검에 소환을 받은 걸 두고서 국민들도 놀랐고요. 이게 수사기관에서 처음있는 일이라면서요? 이제용 전무가 등장한 것이.
변: 그렇죠.
김: 이런 걸 보면 그래도 특검이 수사의지가 있는 거 아니냐고들 많이 생각을 합니다.
변: 소환이 수사의지가 있는 것인지 저근 그런거 잘 모르겠어요. 그런데 조사 받으러 나오는 거, 반성하는 피의자의 태도던가요?
김: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
변: 성실하라고 안했어요. 반성하라고 했지. 우리 성실한 것 기대하지 않아요. 그 사람들한테. 낮이고 밤이고 훔치는 사람들 한테 뭘 성실히 더 훔치라고요? 잘못된 범죄를 상습적으로 저지를 수 있는 권력체제를 와해시키는게 수사의 목적이어야 되는데 과연 가능한가? 뭐 요즘에도 다시 저에 대한 개인적인 비난들 많이 합디다.  배신자 욕도 하고 없는 사실도 이야기하기도 하고. 그런데 개인적인 비난은 뭐 제가 참아야 되죠. 그런데 저가 저사람들에 대한 개인적인 비난은 일부러 안할라고 애를 써요. 근데 뭐 언론에서도 아시겠지만 저 사람들은 비자금 가지고 연예인 윤락까지 하는 사람들이예요. 그 마저도 청와대 사람들이 했다고 뒤집어 쒸우는 사람들이예요.
김: 그게 무슨 말씀이세요. 연예인 윤락이니?
변: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할거니까 말을 구체적으로 해야하나 안해야 하나 모르겠는데 많이들 알고 있죠. 이미.
김: 어떤 건가요?
변: 구조본에 지금 전략 기획실의 핵심 뭐 사장단, 부사장단 이런 사람들, 현지 사당단 이런 사람들이 아주 비싼 윤락을 했답디다.
김: 연예인들을 동원해서.
변: 연예인이나 뭐 대학생이나 뭐. 그게 검찰에 적발도 되고 수사를 받았는데.
김: 최근에 있던 일인가요?
변: 제 근무시에 있었던 일이예요. 근데 그것마저도 자신들의 행위가 아니고 청와대 사람들의 행윈데 자신들이 차명으로 윤락 대금만 송금했을 뿐이다. 뭐 이런식으로 설명을 했죠. 그런 사람들이예요. 뭐 자질구레한 일이죠. 사실은. 단편적인.
김: 결국은 그 정도로 도덕심이 의심되는 사람들인데.
변: 도덕이란 거 잘 몰라요. 그분들은.
김: 그렇게까지 보고계신... 워낙 강하게 비난을 하시는 분이니까. 그런 사람들을 특검에서 데려다 수사를 하면서 너무 미온적인 태도로 수사를 하는 것이.
변: 특검부는 부리핑하면서 이학수 부회장을 공손하신 분이라고 그러면서 네시간 환담했어요. 그 다음 검찰에서는 특검에서 안넘어오길 해요. 귀찮으니까. 근데 대형 거하(...) 범죄수사에 자신이 없거나 하기 싫거나 귀찮아 한다면 기관의 존재이유가 없는 거 아녜요?
김: 그러면 김용철 변호사님. 도데체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겁니까? 누가 이부분에 대해서 확실하게 지휘권을 가지고 추진해야 되는 겁니까?
변: 이거는 실제로 예를들자면 대통령 그 다음에 이제는 새정부 초기니까 새정부 초기에 원래 기강도 잡고 바른 사회 만들자고 하는 거 아닙니까? 그런데 거 기대하기도 힘든 상황이잖아요? 지금, 합법성이랄지 정의랄지 이런거 이야기하면 나쁜 놈되는 분위기 됐잖아요. 지금.
김: 음, 새정부의 어떤 친기업적인 성향을 말씀하시는 거예요?
변: 친기업이 아니죠? 친범죄적인 거죠.
김: 알겠습니다. 이명박 정부의 어떤 이런 저 비즈니스 프렌들리라고 얘기하던데요?
변: 비즈니스 프렌들리가 아니라 크라임 프렌들리 아닌가?
김: 하~ 그렇게 까지. 아 그럼 그런 성향이 지금 이 특검수사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시는 거군요?
변: 사회적 분위기 아녜요. 그게? 저는 이게 머 제가 시민혁명하자 뭐 이런 이야기하면 나쁜 놈이니까. 그런데 정상적 방법으로 해결이 힘들 정도 아닙니까? 지금. 역대 어느 범죄 피의자가 이렇게 반성하지 않고 국민들 상대로 버티고 협박한 사례가 있어요? 그리고 전부 그 수치도 있자아요. 우리국민들은 삼성이 국민을 먹여 살린다는 걸 세뇌되있어요. 세뇌 작업에서 완료되있는 그런 정도의 상황 아니겠어요?
김: 그건 이제 끊임없이 삼성이 그동안 이미지 뭐 홍보도 하고 이런 식으로 하고 있다는 말씀인데요.
변: 그렇죠. 뭐 광고도 잘되있죠. 그 다음에 뭐 이 사회의 오피니언 리더들, 여론 주도층, 기득권층에 대한 ... 야말로 여론 공작으로 성공적으로 해 논거죠.
김: 알겠습니다. 총체적으로 자정 운동이 일어나야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보시는 거군요. 한쪽에서 노력한다고 되는 일...
변: 그렇죠. 불가능이죠.
김: 그림, 취미로 모으는 줄 알았는데. 아닌가요?
변: 그것도 공개 안할려고 그랬어요. 왜냐면 아녀자 이야기 나오고 그림 이야기 나오고 괜히 재밌는 걸로 쪼금 재밌는 걸로 흘러가면 본질이 흐려질까봐 이야기 안할려 그랬어. 사실은 그때 다 이야기 하기하게 된 걸 신부님들이 날도 추운데 저 양반도 오랜 단식으로 몸도 상한 분도 많은데 추위에 단식 투쟁이니 뭐니 그런 말씀까지 나오시길레 제가 위험부담 다 무릅쓰고, 제가 여러가지 제기했잖아요? 법원서류, ...각 애기도 나오고. 그런데 그런 대형 범죄들 제가 거론한 부분에서 어디 한군데 손이나 댑니까? 특검수사 대상도 아니예요. 다 그게. 그럼 우리나라 수사 기관은 없습니까? 아니면 저를 혹세무민하는 명예훼손으로 잡어 너버리던지 떠드니까. 그것도 안하잖아요? 중앙일보 이전 분리했다. 중앙일보 고도도 안잖아요. 지금.
김: 틀린 말은 아닌데, 틀린말은 아닌데 그렇다고 수사도 안하는 그야 말로 손놓고 있는 그런 말씀...
변: 이상한 상황이잖아요. 아님 저를 제거하든지. 사회로 부터 격리해야할 위험한 자다. 계속 떠들면 안되겠다. 그럼 ...사람 해야죠.
김: 기자회견 후에 진짜 뭐가 바뀌셨어요? 아까 저 여기 저기 떠 돌아다니면서 지내신다 얘기...
변: 제가 공개된 뒤로 신변의 위협이 쪼금 덜해졌죠. 저를 제거함으로 해결되지는 않잔아요. 이제. 그래서 사람들 만나고 뭐.
김: 그럼 뭐라고 하는 사람은 없습니까?
변: 댓글을 통해서만 합디다. 댓글을 통해서만 뭐 뭐. 죽으라는 놈도 있고 욕들을 다 하던데. 그런데 삼성 내부에 댓글 다는 팀이 있어요. 많은 숫자가 활동하고 있는데.
김: 삼성내부에 댓글 다는 팀이 있다, 그건 또 무슨 말씀이예?
변: 아르바이트가 아니고 정규직이예요. 그거.
김: 그게 무슨 말씀이세요?
변: 인터넷 여론을 공작하는 팀이 있어요.
김: 어, 그럼, 삼성에 관한 기사가 뜨면은,
변: 그렇죠. 벌떼처럼 덤벼들어서
김: 그, 몇명이나 있습니까?
변: 제가 그때 기억으로는 150명 정도가 했던 걸로 아는데 지금 모르겠네요.
김: 우리가 이제 댓글들 보면은 장난스럽게 '아유 뭐 어디 알바가 떠서 이런'라는 이야기를 하는데
변: 알바 아녜요. 정규직이예요. 알바한테 그런 위험한 일 시키면 되겠어요. 삼성은 정규직으로 써요. 그런거.
김: 그 부분도 확실히 혹시 근거를 가지고 계십니까? 아니면 그냥 ...
변: 근거, 근거 있냐고 그러면 또 일방적 주장으로 처리하세요.
김: 제가 또 근거를 여쭙지 않을 수 없는 것이 잘못하면은 이게 또 명예훼손이 되고요.
변: 명예훼손은 제가 책임질 건숩니다. 저야 뭐 명예훼손 수없이 하고 신용훼손이라면 많이 했잖아요? 삼성에 대해서.
김: 댓글 다는 팀은 어느 소속인가요?
변: 저 지위야 ... 장춘기... 인가 하는 사람이... 뭐 그쪽에서 할거고 SDS쪽 소속이. 소속은 잘 모르겠어요. 그노무게. 삼성의 소속은 삼성이란게 여러 개, 50개, 60개 회사가 아녜요. 그게. 단일한 회사로 운영되니까. 저도 뭐 삼성 구조본에서만 근무했지만 화재에서 봉급 주다가 전자에서 봉급주다 그러니까 소속이 삼성화재에서 삼성전자로 바뀌였죠. ..은 그 의미도 잘 몰라요. 그러니까. 내 법인카드 정리한 거를 어느 회사에서 하는지 내가 어디 소속인지 개념도 없어요.
김: 그렇군요. 얼마 전에 김용철 변호사의 기자회견이 있을 그 무렵인 거 같에요. 삼성 과장들이 모여서 인터넷에서 삼성의 잘못된 역사를 비판하는 모임인가요? 정확하게 이름은 모르겠습니다만 그런 것들을 만들었습니다. 즉, 무노조 삼성에서 이런 신선한 반랄이 있다 해서 화제도 됐었는데 이 활동이 한 100여명까지 커가다가 가 얼마전에 폐쇄가 됐다고 해요.
변: 돈을 받았던지 뭐 자진이야, 강요된 자진이겠지요. 삼성에 노조 만들면 좀 있으면 돈받고 치우잖아요. 그런거 내외를 관리 잘하잖아요. 그런데 아직도 저 거 지휘체계가 살아있도록 놨두는게 특검의 무능함이라는 거죠.
김: 이제 인터뷰를 마무리해야 될텐데요. 제가 이 말씀을 꼭 여쭙고 싶어요. 얼마 전에 대통령 취임식날 청취자들에게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이 뭡니까 이런 전화를 받아 봤어요. 생방송중에. 그 중에 한분이 수선집을 하는 분인데 끝에 이런 말씀 하시더라 구요. 서민들 먹고 살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변: 대통령이 서민들 먹고 살 수 있게 해줄 수 있어요? 아니 나라님이 가난을 구제할 수 있어요?
김: 제 말씀 끝까지 들어 보시죠. 고게 중요한 건 아니고 서민 경제들 너무 어러운데 삼성도 그만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말씀을 어떤 서민한분이 하시더라고요.
변: 예. 맞어요. 그거를 삼성이 기다린 거죠. 끝까지 버티다가, 우리국민들 성격도 급하고 피로감도 느끼고, 아 그놈이 그놈이지 그만해라. 이런 분위기로 유도하고 있잖아요. 또 우리 그 상당히 경제지니 하는데서 그러잖아요. 기업 잡으면 큰일 난다. 뭐 이런 분위기로 몰고 가고 있고. 뭐 단적으로 사제단 성명해도 방송에도 한꼭지 나올까 말까 뒤로 밀려 버리고 그런 상황이잖아요.
김: 그분들에게 뭐라고 말씀하시겠습니까? 왜 지금 이 시점에서 삼성 일가족들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 왜 필요하다.
변: 아니,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에 대한 수사가 중단이 되면 서민들이 더 잘살게 됩니까? 아니죠. 삼성이라는 대기업이 잘못된 왜곡된 구조로 오히려 중소기업이나 다른 사람들의 기회를 뺏고 있는 거 아녜요. 그 다음에 저 사람들이 훔쳐서 갖고 있는 돈이 얼만지 모르겠지만은 그거를 나눠줄 사람들 아니고요. 그거를 빼가면서 아니 삼성에 삼성의 금융사가 단 한푼이라도 외국에서 벌어옵니까? 삼성화재, 생명, 카드 전부 국민들을 상대로 해서 조단위 흑자를 내고 있어요. 그 사람들이 제대로 작동되도록 하는게 단기적으로나 장기적으로나 국민들 위한게 아니겠어요?
김: 결국은 국민들 위한...
변: 그렇죠. 보도 이상하게 하니가 피곤하다 이런거 아니겠어요.
김: 예. 알겠습니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죠. 지금까지 삼성 비자금 의혹을 최초로 공개했던 분이죠. 김용철 변호사와 함께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