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삼성' 검색회수 '한국'보다 11 많다 : 한국대표선수는 역시 '삼성' http://andocu.tistory.com/1074

아동성범죄 판결논란 - 초범이구나 [부산지법 판결문 원문] http://andocu.tistory.com/1075

삼성 브랜드 순위 22위로 6계단 상승 : 브랜드디렉토리조사 http://andocu.tistory.com/1077

한국기업 브랜드가치 삼성-LG-현대-LG디스플레이순 : 브랜드 디렉토리 조사 http://andocu.tistory.com/1078

2 911, 자살항공기테러 발생 : 유서원문 http://andocu.tistory.com/1079

로버트 박, 평양기자회견문 전문 - 조선중앙통신 2월 5 보도 http://andocu.tistory.com/1064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18일 김무성 의원이 제시한 대법원 등 7개 독립기관의 세종시 이전 중재안에 대해 “한마디로 가치가 없는 이야기”라고 말했다고 그의 대변인격인 이정현 의원이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전했다.

박 전 대표는 또 김 의원이 친박(친 박근혜)계의 좌장으로 여겨져온데 대해 “친박에는 좌장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세종시 원안을 고수하고 있는 박 전 대표가 수정안 지지 소신을 갖고 있는 김 의원의 중재안을 즉각 일축함으로써 친박 진영의 ‘균열’ 여부가 세종시 정국의 새 변수가 될 전망이다.

동시에 박 전 대표와 김 의원의 소원했던 관계가 회복불능의 단계로 접어들면서, 사실상 결별 수순에 들어가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정현 의원에 따르면,박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후 김 의원의 중재안에 대해 “세종시법을 만든 근본 취지를 모르고, 급한 나머지 임기응변으로 나온 이야기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법(세종시법)의 취지를 생각해야 한다”며 “모든 절차를 밟아서 국회에서 통과돼 시행중인 법을 지키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을 관성으로 반대한다고 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발언에 대해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모두 애국하는 마음에서 하는 것”이라며 박 전 대표에 대해 “다시 한번 모든 감정을 초월하고, 상대방도 애국하는 마음에서 고민 끝에 이런 절충안을 내놨다고 생각해 다시 한번 재고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 분할에 따른 비효율이 거의 없는 독립기관들을 세종시로 보내자”며 대법원, 헌법재판소, 중앙선관위, 국가인권위원회, 감사원, 공정거래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등 3천400여명 규모의 7개 기관을 세종시로 이전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회견에서 앞으로 정부 여당 안에서 절충안을 설득해 나가겠다면서 박 전 대표에 대해서도 “관성에 젖어 바로 거부하지 말고 심각한 검토와 고민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세종시 수정 추진세력, 박근혜 전 대표를 비롯한 원안 고수 세력, 원안을 고수해야 한다는 야당 그리고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충청도민 등 4각의 세력이 퇴로없는 싸움을 벌이고 있다”며 “이대로 대충돌이 벌어지면 모두가 패자가 될 수밖에 없다”면서 이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원본출처 :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