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1. 31. 11:12
Loading
10여년 전이었습니다
전두환이 수감생활을 묻는 기자들에게 한마디 했습니다
'여러분은 가지 마시오'

서청원 전 의원이 내일 재수감을 앞두고 병원으로 갔답니다

=====================================================================================================

원본출처 : 연합뉴스

친박연대 서청원 전 대표가 교도소 재수감을 하루 앞둔 31일 저녁 서울 상도동 자택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친박연대 전지명 대변인은 “서 전 대표가 현재 매우 위중한 상태”라고 말했다.

서 전 대표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복역중 지병인 심근경색 악화로 지난해 7월30일 검찰의 형집행정지 결정을 받고 경기도 광주시에서 요양해왔으나, 지난 29일 형집행정지 연장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2월1일 오후 의정부교도소에 재수감 될 예정이었다.

친박연대에 따르면 서 전 대표는 이날 저녁 6시께 자택에서 심장질환 악화에 따른 고혈압으로 쓰러져 의식을 잃었고, 곧바로 구급차편으로 신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전 대변인은 “이송 중 의식은 희미하게나마 돌아왔으나 병원 도착시 혈압이 190까지 치솟았다”며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는 만큼 계속 응급치료를 받아야 한다는게 의료진의 판단이어서 현재로서는 내일 재수감은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2월1일 오전 의료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변호인을 통해 검찰과 재수감 여부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