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3. 2. 3. 20:49
Loading

이동흡<사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거취 문제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일 "양식(良識)이 있는 분이라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현재로선 청와대가 나서서 이 후보자를 사퇴시키거나 후보 지명을 철회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2/04/2013020400154.html

 

2013/02/03 - [분류 전체보기] - 한미원자력협정이 볼모? - UAE 원전수출, 미국기업참여분 당초보다 2배 증가 -미의회조사국보고서

2013/02/01 - [분류 전체보기] - 박근혜정부 발등의 불은 한미원자력협정개정:미,'갱신안되면 UAE원전수출도 차질'압박 -미의회조사국보고서 원문 20130128

2013/02/01 - [분류 전체보기] - 한미원자력협정 갱신안되면 원료수입못해 원자력발전소 가동중단 위기- 한국핵관련물질수입현황[미의회조사국보고서 20130128]

2013/01/31 - [분류 전체보기] - 조현준, 미국집산다고 돈요구하자 효성[효암]자본잠식상태서 은행대출받아 지원[공소장-판결문원문]

2013/01/31 - [분류 전체보기] - 존 케리 감동 고별사, '지도자가 귀기울일때만 정치발전' 28년 의정생활 마감 [동영상]

2013/01/30 - [분류 전체보기] - 이회창장남 병역면제일자 이제보니 관보마다 제각각 - 병무청도 몰랐다 : 냄새 풀풀[관보원문]



이 후보자는 지난달 24일 국회 인사청문회의 청문 보고서 채택이 무산됐으나, 이후에도 자진 사퇴의 뜻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이강국 전 헌재소장 임기 만료 후 3일 현재까지 13일째 헌재소장 공백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와 박근혜 당선인 측은 서로 '이 후보자 거취는 저쪽에 물어보라'며 사태 해결을 미루고 있다는 지적이다.

청와대는 이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나 사퇴 종용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이 후보자는 어차피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일할 분"이라며 "이 후보자의 거취는 당선인 측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 대통령이 당초 목영준·민형기 전 헌법재판관을 헌재소장 후보 1·2순위로 밀었지만, 박 당선인 측이 이 후보자를 택한 것으로 안다"고 말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월 1일 이후 시행할 헌법재판소장과 검찰총장 인사 등은 모두 박 당선인 측의 뜻에 따르겠다고 당선인 측에 통보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 당선인 측 관계자들은 "청와대가 이동흡 후보자를 지명했다"며 "이 후보자의 거취도 청와대가 해결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