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 11. 18. 08:05
Loading

이만의 환경부 장관은 18일 자신의 '친자확인' 논란과 관련, "적절하지 못한 이슈로 심려를 끼쳐드려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 심의를 위한 국회 환경노동위 전체회의에 출석, 민주당 이찬열 의원의 해명 요구에 대해 "20대 총각 시절에 있었던 부적절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가 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는 인생의 가르침처럼 그 뒤로 철저히 자기관리를 함으로써 어느 공직자보다 국가에 충성하고 국민을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혼외 자녀 존재 여부에 대해선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항소한 것"이라면서 "잡지에 보도된 것처럼 결론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장관은 이어 소송에 휘말린 배경에 대해 "장관에 발탁되고 이 일이 나온 뒤 (소송인측이) 물질적으로 상당한 요구를 했다"면서 "옳지 않은 일과 타협하고 넘어갈 일이 아니라고 생각해 원칙적으로 임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소속 추미애 환경노동위원장은 "이 장관이 고위공직자로서 많은 부담을 느낄 것 같은데 앞으로 신뢰와 품위, 도덕성 문제에 각별히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한 주간지는 진모(35)씨가 지난해 10월 서울가정법원에 낸 친자확인 소송에서 이 장관이 패소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