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8. 19. 06:56
Loading
http://www.marines.mil/Pages/Default.aspx

Headquarters & Headquarters Squadron
Marine Corps Air Station Futenma
Unit 35202, FPO, AP 96372-5202
DSN: (315)636-3100
Commercial from U.S.: 011-81-61-736-3100

http://en.wikipedia.org/wiki/Marine_Corps_Air_Station_Futenma


일본의 한 월간지가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6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주일 미군 후텐마(普天間) 기지의 한국 이전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 제안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즉각 “완벽한 소설”이라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8/19/2010081901650.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3

최근 발매된 일본의 월간지 ‘문예춘추’ 9월호는 ‘이명박 대통령, 후텐마 한국이전 극비제안’ 기사에서 “이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때 버락 오바마 미국대통령에게 ‘후텐마 기지 문제가 미·일동맹에 있어서 최악의 시나리오에 빠질 경우, 기지 이전지에 대해서는 한국 국내의 군시설을 제공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잡지는 이어 “한·미 양국의 당국자는 오바마 대통령의 반응에 대해 밝힐 수 없다고 했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가령 립서비스였다고 하더라도 오바마 대통령이 그 제의에 감사했을 것이라는 사실은 쉽게 상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등 야당은 즉각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민주당 간사인 김동철 의원은 19일 고위정책회의에서 “이 대통령이 외국군대를 자국으로 들여오는 그런 발언을 했다면, (국가) 정체성이 있는지 근본적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해명을 촉구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는 아시아 평화의 중대한 문제다. 기사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가 ‘립서비스였다’고 한 것으로 돼 있는데 대통령 발언을 희화화시키는 참모도 문제가 있다”며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따지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에는 확대정상회담이었고, 양측의 참모진과 관계 장관들이 모두 참석했다”며 “이 정도 심각한 문제를 다룰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고 보도 내용을 공식 부인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해당 언론사에 정정보도 요청 등도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한·미 정상회담 때 후텐마 기지와 관련된 문제가 전혀 언급된 바 없다”며 “후텐마기지 문제는 한·미 정상이 논의할 의제가 아닌데 왜 한·미 정상 간에 거론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 “말이 안 되는 엉터리 기사”라고 의혹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