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일가 미납추징금 특별환수팀'(팀장 김형준 부장검사)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돈 윤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25일 밝혔다.

 

2013/08/25 - [분류 전체보기] - 전재용 장모 윤양자외 박상아 여동생 박주아도 소환조사

윤씨는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49)의 장모이자 탤런트 박상아씨의 어머니다. 윤씨는 재용씨 내외가 미국 LA 등지에 보유한 해외부동산의 관리를 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출처 http://news1.kr/articles/1292943

 

2010/11/22 - [전두환 친인척 관련서류] - '근근이 산다던' 전재용, 미국서 벤츠타고 '씽씽' - 미국법원기록

2010/11/21 - [전두환 친인척 관련서류] - 전두환 2남 전재용씨 미국경찰 적발 기록 - 운전 좀 살살 합시다

 

2010/01/11 - [전두환 친인척 관련서류] - 박상아 미국주택 무상증여서류에 전재용 'WITNESS'로 서명 [계약서 첨부]

2009/09/19 - [전두환 친인척 관련서류] - 박상아-전재용, LA에 2백30만달러짜리 하나 더 - 지금도 소유

2009/08/29 - [전두환 친인척 관련서류] - 박상아 전재용 X 파일 - 전두환 며느리 아틀란타 주택 소유권 내역[증거자료 첨부]


검찰은 윤씨의 부동산 매입자금에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보고 부동산의 매입경위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번주 중으로 재용씨 등에 대한 소환일정을 조율하는 등 전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소환조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한편 검찰은 최근 전 전 대통령의 조카 이재홍씨(57)가 보유한 개인 명의의 금융계좌를 압류했다.


이씨는 장인 강모씨와 함께 전 전 대통령으로부터 20억원대 자금을 받아 지난 1991년 서울 한남동 유엔빌리지 내 땅을 매입했다. 이후 2011년께 박모씨에게 51억여원에 매각했다.


검찰은 이씨 등이 이 땅을 담보로 제공해 대출을 받은 뒤 되갚는 등 금융거래에 활용하면서 전 전 대통령 일가의 비자금을 세탁한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