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URRENT ISSUE2010. 2. 4. 09:17
Loading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30대 여성이 다이어트를 위해 향정신성 의약품의 일종인 '펜터민'을 계속 복용하다가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용산결찰서는 지난 10월 초 용산구 한 아파트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된 김모(32·여)씨의 사인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부검 결과 '펜터민' 약물 중독이라고 6일 밝혔다.

김 씨는 자신이 원하는 만큼 펜터민을 구하지 못하자 친구 6∼7명에게 부탁해 계속 처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김 씨가 펜터민을 확보하기 위해 친구들을 동원한 사실을 알면서도 처방전을 써준 담당 의사 A씨를 마약류관리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09120623502404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