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 6. 27. 09:47
Loading
6.2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였던 한명숙 전 총리는 27일 ‘불법 정치자금수수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재개와 관련, “정치보복과 표적수사에 끝까지 맞서 당당히 싸우겠다”며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27/2010062701021.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9

한 전 총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농성에 들어가기 직전 열린 ‘한명숙 공대위’ 회의에서 “정치검찰이 지난 4월9일 무죄판결에 앙심을 품고 지방선거 전후로 별건수사를 진행해 왔다”며 “이번 사건에도 결백하다. 결코 쓰러지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독재정권 때보다 더 악랄한 정치보복이 벌어지고 있다”며 “정치생명을 끊어놓겠다는 정치보복의 칼날에 광기와 살의가 느껴지지만, 정권과 검찰의 치졸하고 사악한 음모는 성공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자신의 혐의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정상적이 아닌, 부당한 수사이기 때문에 수사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면서 “(혐의에 대해선) 일체 대응하지 않겠다. 검찰의 부당한 수사에 결코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소환 불응 입장을 재확인했다.

공대위위원장인 이해찬 전 총리는 회의에서 “이번 수사는 무죄판결을 뒤집기 위한 조작 수사로, 그 자체로 성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했고, 민주당 이미경 사무총장은 “다른 야당, 시민단체들과 대책위를 구성해 당 차원에서 강건히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참여당의 유시민 전 보건복지 장관은 “현 정권이 정치공작을 통한 국가권력 사유화를 멈추지 않는다면 이명박 대통령의 퇴임 후도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